상단여백
기사 (전체 5,12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중앙동아리, 활발한 활동 절실 홍미진 기자 2003-10-06 00:00
전학대회 무산, 더 이상은 안돼 심상인 본사 편집장 2003-10-06 00:00
단합의 장! 각 단과대 축제 열려 취재부 2003-10-06 00:00
영문과 교육과정 대폭 개편 김지현 기자 2003-10-06 00:00
예문대 교수작품 전시회 및 증축건물 준공식 열려 김혜진 기자 2003-10-06 00:00
라인
북측과의 학술교류사업, 통일부 접촉 승인 김성심 기자 2003-10-06 00:00
우리농촌지킴이 가을농활대 엄인수 기자 2003-10-06 00:00
김구라, 황봉알의 ‘세상꼬집기’강연 최보윤 기자 2003-10-06 00:00
건대·세종대 체육대회 김혜진 기자 2003-10-06 00:00
KBS 유애리 아나운서 ‘전문직의 세계’ 강연 장보름 기자 2003-10-06 00:00
라인
총여가 필요해!!! 홍미진 사회부 기자 2003-10-06 00:00
김주환 2003-10-06 00:00
남ㆍ북한을 이어주는 고리, 한글 김성심 기자 2003-10-06 00:00
부동산학과 학술세미나 개최 최보윤 기자 2003-10-06 00:00
우리말 사용으로 주체성 찾아야 김성심 기자 2003-10-06 00:00
라인
위기의 충주캠퍼스, 해답은 무엇인가? 최승섭 기자 2003-10-06 00:00
문과대 고백열풍 건대신문사 2003-10-06 00:00
민족건대 1만3천 학우들에게 드리는 글 총학생회장 홍장호 2003-10-06 00:00
“건대 학생들의 열린 눈과 귀가 되길” 민들레 2003-10-06 00:00
정문일침 ‘나는 고백한다’의 아쉬움 장성룡 2003-10-06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