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06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학기를 마무리하며 건대신문사 2003-06-09 00:00
새만금사업과 대학생의 환경의식 건대신문사 2003-06-09 00:00
be tamed... 방지수 2003-06-09 00:00
육상부 우수한 성적 거둬 김지현 수습기자 2003-06-09 00:00
글자 한 자에도 세심한 주의를 장보름 기자 2003-06-09 00:00
라인
한국교육학회 우리대학에서 열려 홍미진 기자 2003-06-09 00:00
환경의 날, 허탁 교수 국무총리 표창 수상 장보름 기자 2003-06-09 00:00
상허사상 학생 연구논문 발표대회 심상인 기자 2003-06-09 00:00
도서관 로그인 계정의 비밀번호 변경안내 상허기념도서관 2003-06-09 00:00
동아리는 우리의 또 다른 미래 심상인 편집장 2003-06-09 00:00
라인
기숙사 정기총회 열려 최승섭 기자 2003-06-09 00:00
줄장미의 계절 이영민 2003-06-02 00:00
“부동산대학 신설 더이상 미룰 수 없어” 편동광 2003-06-02 00:00
“커리큘럼 개발후 정치대 내에서 부동산학부로 독립을” 양난정 2003-06-02 00:00
건국원정대 에베레스트 등정 실패 최승섭 기자 2003-06-02 00:00
라인
대통령의 진정한 권위 김주희 (문과대·국문 2003-05-26 00:00
성적평가방법 전면 변경 최승섭 기자 2003-05-26 00:00
말 많던 국제학사 개관 심상인 기자 2003-05-26 00:00
2003 건국 언론고시반 모집 김성심 기자 2003-05-26 00:00
‘스타시티’ 모델하우스 개관 장보름 기자 2003-05-26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