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인공지능(AI)과의 경쟁에서 이길 수 있나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정규 교육의 대부분을 20대 초,중반에 마치고 수십 년을 거기에 의존하려고 마음먹는다. 그러나 컴퓨터는 사람들이 고등...
최배근 경제학과 교수  |  2018-11-20 02:00
라인
[만평]누구를 위한 것인가요?
박제정 기자  |  2018-11-20 01:01
라인
우리의 시대적 과제, 평화의 소녀상 건립
작년 12월 21일 대구대학교 경산캠퍼스에 국내 대학 최초로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된 이후로는 대학가에서 평화의 소녀상 건립 물결이 ...
최의종 편집국장  |  2018-11-20 01:00
라인
19학번을 맞이하는 글
지난 15일, 매년 대한민국 전역을 들썩이게 하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났다. 12년 혹은 그 이상 노력해왔기에 대입은 그들에게 꿀맛과 ...
이상구 기자  |  2018-11-20 01:00
라인
힐링이 필요해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 했다”,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앞의 문장이 어디서 나온 것인지 알고 있는가? 정말 특이하게도,...
장예빈 기자  |  2018-11-20 01:00
라인
학생 자치란 무엇인가?
대학가 학생자치기구가 뜨거운 감자가 되고있다. 지난달 15일 성균관대에서는 학생총투표를 실시해 찬성으로 83.04% 총여학생회의 최종 ...
최의종 편집국장  |  2018-11-07 08:00
라인
이타적 개인주의자
개인이 행복하면서 이타성을 발휘하는 것은 가능할까. 이타적이라는 것은 나보다는 타인을 우선시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타적인 행위가 나의...
김유빈 (문과대·철학18)  |  2018-11-07 08:00
라인
학생 기본권을 생각하며
얼마 전 있었던 중간고사 기간 학생들의 불만이 여러 곳에서 터져 나왔다. 도서관에서 공부하던 중 6층 스터디 공간 공사소음으로 시험 준비에 문제를 줬기 때문이다. 도서관 6층은 현재 K'reativeCube ...
건대신문사  |  2018-11-07 08:00
라인
학교 발전과 교수들의 사기
학교 발전을 위해서는 학생들의 학습과 직원들의 행정력도 필수적이지만 교수들의 역할이 절대적이라는 점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한다. 대학평가에서도 인프라를 제외하고는 교수 부문의 비중이 제일 크다. 우리대학은 민상기 총장...
건대신문사  |  2018-11-07 08:00
라인
어떻게 원하는 진로를 이룰 것인가?
바야흐로 취업 시즌인 만큼 여러분이 원하는 진로로 진출하는 전략을 소개하려 한다. 지난 3월 이후로 150건 이상의 상담으로 많은 학생...
송용준 교수 (컴퓨터공학과 조교수)  |  2018-11-07 08:00
라인
우승하고 역사 속으로?
아산시를 연고로 하는 경찰청 구단인 아산 무궁화 축구단(이하 아산 무궁화)이 해체 위기에 놓여 있다. 안산시에 새로운 시민 구단 안산 ...
가동민 기자  |  2018-11-07 08:00
라인
[만평] 우리는 누가 보호해 주나요?
박제정 기자  |  2018-11-07 08:00
라인
향후 학사구조조정은 쌍방향 소통을 기반으로 해야
우리대학 PRIME 사업 유치는 건국대 역사상 손에 꼽을 정도로 큰 변화의 기회였다. PRIME 사업을 통해 우리대학은 타 대학에 비해 교육환경이 크게 개선됐고, 학내에서도 분위기가 바뀌었다. 그중 PRIME 사업의...
건대신문사  |  2018-10-03 16:16
라인
건전한 음주 문화가 필요하다
한국 사회에서 음주와 흡연은 성인이 되었다는 증거와 같다. 당당히 술을 마 시고, 담배를 피울 수 있다. 잡아놓던 고 삐가 풀려서 일까? 해서는 안 되는 것을 처음 하게 되어서 그런지, 지나친 음주와 흡연이 대학생 ...
건대신문사  |  2018-10-03 16:10
라인
나는 왜 종강을 원하는가
지난 달 27일, 건국대학교는 2학기 개강을 맞았다. 다른 대학교에 비해 비교적 이른 개강이다. 흔히 말하는 ‘개강병’에 걸린 나는 개...
최유리 (문과대·미커18)  |  2018-10-03 16:08
라인
보수 대 진보의 맹점
무릇 언론의 존재 이유는 미국 저널리즘의 기본원칙이나 유럽의 공론장 이론이 제시하듯이 민주주의에 있다. 인터넷 혁명이 열어놓은 ‘미디어...
손석춘 교수 (문과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  2018-10-03 16:04
라인
[만평]진심으로 사과하세요
박제정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날개가 하나인 새
“이 문제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아냐, 난 너와 말다툼해서 친구를 잃을 생각은 없어”우리나라는 토론문화가 발달하지 못했다. 지금도 일...
이준열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연대하는 포스트잇 물결의 스쿨 미투
미투 운동이 시작되면서 포스트잇 시위는 하나의 문화가 되었다. 포스트잇은 쉽게 떼어진다. 그것은 형식적, 공식적이지 않고 쉽게 소비될 ...
박규리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각 계에 유일한 박사가 필요하다
우리는 간편한 곽 화장지 ‘크리넥스’를 자주 사용한다. 크리넥스가 처음 우리나라에 소개된 것은 1971년 ‘유한킴벌리’로부터이다. 유한...
최의종 편집국장  |  2018-10-01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