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눈에 보는 2017년도 총학생회 선거 이용우 기자 2016-12-22 12:17
화염병에서 촛불로, 투쟁에서 축제로 이용우 기자 2016-12-22 12:16
무산된 학생총회, 이어진 전학대회서는 일부 안건 가결 이용우 기자 2016-12-22 12:16
‘배워서 남 주자’ 새로운 학습문화 만들어지나 이용우 기자 2016-12-22 12:15
이번 겨울부터 인문학관 강의동 개선사업 시작…‘드디어’ 이용우 기자 2016-12-22 12:14
라인
키워드로 본 시국선언:‘국정개입’, ‘권력비리’, ‘부정특혜’ 이용우 기자 2016-11-24 17:49
들불처럼 번지는 대학가 시국선언 이용우 기자 2016-11-24 17:49
새로운 ‘학과평과제’ 도입 예정 이용우 기자 2016-11-24 17:49
KU 프라임사업 학생 지원 프로그램 본격화 이용우 기자 2016-11-24 17:48
최순실 게이트에 학우들 발끈, "박근혜 정부는 민주주의 파괴자" 시국선언 발표 이용우 기자 2016-10-27 16:56
라인
과열되는 사립대 적립금 덩치 키우기… 우리대학은 양호한 편 이용우 기자 2016-10-05 18:25
[단상] 서울시는 맞고 정부는 틀리다 이용우 기자 2016-10-05 18:23
KU헌터 입학금 반환 소송인단 모집, 승소 여부는 불투명 이용우 기자 2016-10-04 18:54
학칙개정 심의기구 만든다더니…결과물은 ‘면담자리’ 이용우 기자 2016-09-19 23:05
학복위가 제시하는 '체계적인' 분실물 관리시스템 이용우 기자 2016-09-19 23:01
라인
우리대학, 여성주차면수 서울시 기준에 못 미쳐 이용우 기자 2016-09-19 21:56
송희영 총장과 함께한 우리학교 4년을 돌아보다 이용우 기자 2016-08-29 09:51
민 신임총장 체제 가동…3부총장제, 취창업전략처 신설 등 직제개편 이용우 기자 2016-08-29 09:47
신공학관 완공…서울캠서 최대규모 이용우 기자 2016-08-11 18:57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