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06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철학과 김 교수의 징계위원회 열려... 철학과 학우들 크게 반발 이산하 기자 2016-03-17 11:34
학생회 주관 행사 안전관리 토의 열려 조유경 기자 2016-03-17 11:20
대자보 붙일때도 도장 받아야하나? 조영주 기자 2016-03-14 19:39
"안녕하세요! 혹시 새내기에요?" 주연희 기자 2016-03-14 18:22
‘희롱체' 사과문 논란, 매스 미디어까지 나선 현대판 마녀사냥 정두용 기자 2016-03-09 22:47
라인
"생환대, 작년에도 '25금 게임' 진행했다" 권동욱 기자 2016-03-04 09:00
확 바뀐 대운동장, 개봉 임박! 권동욱 기자 2016-03-03 03:03
철학과 교수임용 논란은 '현재진행형'…학과장 징계 등 갈등 심화 심재호 기자 2016-03-03 02:44
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건대신문 2016-03-02 23:01
동물생명과학대학, 건물 폐쇄 후 4개월여 만에 일부 개방 주연희 2016-03-02 21:54
라인
새천년관에서 입학식 열려…'신입생 여러분 환영합니다' 조영주 기자 2016-03-02 16:39
대학본부, 생환대 새터 관련 사과문 발표 권동욱 기자 2016-03-01 12:20
생환대 새터 성추행 논란 확산돼… 권동욱 기자 2016-03-01 11:54
교양과목 교과과정, 신입생과 같이 새 학기를 맞는다. 이산하 기자 2016-02-26 13:46
범대위, 교육부상대로 이사장 직위회복관련 소장 제출 ‘초읽기’들어가… 정두용 수습기자 2016-02-24 22:05
라인
제 65회 학위수여식, 새천년관에서 열려 주연희 수습기자 2016-02-22 21:00
총학생회, 민자기숙사 정보공개 촉구 조영주 수습기자 2016-02-22 16:33
요가? 에미넴? 처음 만나는 교양 심재호 기자 2016-02-12 19:45
청년건대만의 '함께 부르는 신년회' 주연희 수습기자 2016-02-02 12:31
올해 등록금 동결…박 총학생회장, “여기저기 쑤셔 봐도 들어가질 않더라” 심재호 기자 2016-01-26 12:01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