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등협은 소통을 위한 학우들의 요구다 건대신문사 기자 2009-01-09 12:59
WCU 쾌거를 축하하며 건대신문사 기자 2008-12-12 19:00
등록금 동결은 시대적 당위 건대신문사 기자 2008-12-09 15:31
학생들의 수업권보장은 대학의 책무 건대신문사 기자 2008-11-25 20:38
학생사회 선거에 참여와 투표를 촉구하며 건대신문사 기자 2008-11-25 20:37
라인
민족, 그리고 우리 하나 - 세번째 이야기 권현우(정치대ㆍ정치학부1) 2008-11-24 22:34
사슴 눈을 닮은 영혼의 천국, 그 섬에 가고싶다 건대신문사 2003-06-09 00:00
『태백산맥』의 중심무대 - 벌교 건대신문사 2003-06-09 00:00
졸업앨범 찍는 날, 무거운 속눈썹은 던져버려! 건대신문사 2003-05-26 00:00
5월, 그 푸르른 하늘 아래 새로운 노래를 부른다 건대신문사 2003-05-13 00:00
라인
사상과 양심의 자유 건대신문사 2003-05-13 00:00
전주, 영화 그리고 불면의 밤 건대신문사 2003-05-13 00:00
“이공계 부활 위해 체계적 교육 필요” 건대신문사 2003-05-13 00:00
봄날, 라디오헤드의 ‘CREEP’을 듣다 건대신문사 2003-04-14 00:00
‘알 수 없는 손’을 꽉∼ 붙잡은 날! 건대신문사 2003-04-14 00:00
라인
사장에게 말걸기 건대신문사 2003-04-14 00:00
통일과 언론개혁 강연회 건대신문사 2003-04-14 00:00
아마추어 오케스트라단 창설 건대신문사 2003-04-14 00:00
[게릴라 인터뷰] 가르치고 훈련하고 건대신문사 2003-04-14 00:00
명예 박사학위 수여 건대신문사 2003-03-17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