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입학사정관제를 말하다. 양영경(정치대ㆍ정치학부1) 2009-09-02 20:27
유럽권 교환학생 수기 임형재(정치대ㆍ부동산4) 2009-09-02 20:26
2009년 2학기를 시작하며 건대신문사 기자 2009-09-02 20:25
나의 대학시절 김석(자율전공학부ㆍ강의교수) 2009-09-02 20:24
진정한 성공? 유현제(경영대ㆍ경영4) 2009-09-02 20:23
라인
교양수업을 듣는 P군에게 김경남(교양학부ㆍ강의교수) 2009-09-02 20:22
2009년 2학기를 시작하며 건대신문사 기자 2009-09-02 15:08
창간 54주년을 맞이하며 건대신문사 기자 2009-07-24 13:49
사랑의 불빛을 '반짝반짝' 건대신문사 기자 2009-07-18 14:03
‘존엄사’를 허용하는 법률을 만들 것인가? 홍완식(법학전문대학원ㆍ교수) 2009-07-18 14:02
라인
보령 머드축제를 다녀와서 노범선(정치대ㆍ정외3) 2009-07-18 14:01
박찬욱과 봉준호 송상현(예문대ㆍ영화3) 2009-07-18 14:00
건대 교환학생은 건대 해외 홍보대사 권현우(정치대ㆍ정외2) 2009-07-18 13:52
총학생회 역사기행 선발, 설문통해 공개추첨 진행 이수빈 수습기자 2009-07-06 16:54
부동산 PF사업대회 열띤 토론 벌여 이동찬 수습기자 2009-07-06 16:52
라인
문순C와 함께한 미디어법 여행 이혁 수습기자 2009-07-06 16:51
연애 속 은밀한 진실들 김예원 수습기자 2009-07-06 16:47
미식축구계 뒤흔들 황소 떴다 이지혜 수습기자 2009-07-06 16:45
2009년, 대학생으로 살아간다는 것 신준수(정치대ㆍ정외2) 2009-06-11 19:15
피할 수 없는 커뮤니케이션 송치만(문과대 커뮤니케이션ㆍ교수) 2009-06-11 19:14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