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6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만평]1354호 만평
최은빈 기자  |  2019-09-06 12:05
라인
운동하고 공부도 하는 대학 선수들
우리나라 대학교에는 많은 운동선수들이 있다. 대학 무대에 있는 선수들은 대학생의 삶과 운동선수의 삶을 동시에 살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가동민 스포츠부장  |  2019-09-06 12:01
라인
사라져가는 계절
우리나라는 사계절이다. 봄과 여름, 그리고 가을과 겨울. 사계절이 뚜렷한 나라는 그리 많지 않다. 가까운 러시아도 주로(영토가 넓어 다...
정여은 스포츠부 정기자  |  2019-09-06 11:53
라인
설레기보다 두렵다
후덥지근했던 하계 방학을 지나 개강이다. 벌써 2학년이지만 아직도 2달간의 긴 방학은 적응이 안된다. 9월은 신기한 달이다. 개강과 동...
박가은 편집국장  |  2019-09-06 11:40
라인
점점 비싸지는 문화생활, 이대로 가도 괜찮을까?
과거에 뮤지컬, 연극은 일반 사람들이 즐기기보다 열광적으로 좋아하는, 이른바 마니아층들이 즐기던 문화였다. 이에 반해 상대적으로 영화는...
문예림(문과대·미컴18)  |  2019-06-07 14:00
라인
‘오늘 또 오늘’이 아닌 ‘내일’을 위한 사회
몇 해 전 봤던 연극 중, 제목이 잊히지 않는 연극이 있다. 바로 ‘오늘 또 오늘’이라는 연극이다. 한국전쟁으로 인해 가족과 헤어진 채...
김지혜 상허교양대학 강사  |  2019-06-07 14:00
라인
권력기관 개혁, 정쟁 아닌 삶의 문제다
얼마 전부터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 조정 문제가 신문 1면과 방송 헤드라인에 자주 오르내린다. 정치권에선 이 사안을 두고 여야가 대치하면서 국회 일정이 공전하고 있다. 이런 정쟁 가운데 검찰과 경찰은 수사권을 누가 더...
건대신문사  |  2019-06-07 14:00
라인
대학 언론의 위기
매년 학보사의 수습기자를 모집할 때마다 ‘쇠퇴하는 대학 언론’ 등 대학 언론의 위기를 나타내는 말들이 나오곤 한다. 대학마다 구조는 다르지만 현재 많은 대학에서 학보사, 방송국, 영자신문, 교지 등을 운영하고 있다....
건대신문사  |  2019-06-07 14:00
라인
‘당연함’의 상실
두 번째 대학인 건국대는 거의 입학과 동시에 필자에게 ‘문화 충격’을 주었다. 전에 다니던 대학과는 다른 점이 눈에 들어왔다. OT현장...
박다은 대학1부장  |  2019-06-07 14:00
라인
학생들을 우선시해 주세요
종강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교내에 일어난 사건이나 상황들을 돌이켜보면 학생이 우선시 되지 않는 일들이 종종 발생해 학교에 실망감을...
이지은 대학2부장  |  2019-06-07 14:00
라인
새로운 문화로 자리 잡은 1인 미디어
최근 ‘유튜브’, ‘아프리카TV’ 등 인터넷 개인 방송 시청이 늘어나면서 1인 미디어와 개인 방송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남녀노...
가동민 편집국장  |  2019-06-07 14:00
라인
[만평]1353호 만평
최은빈 수습기자  |  2019-06-07 14:00
라인
신임 총동문회장에게 기대한다
건국대학교 제36대 총동문회장으로 이윤보 명예교수가 선출되었다. 신임 총동문회장은 30년 넘게 교단을 지키면서 중소기업 분야에서 많은 업적을 쌓아 최고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지난 3월 한국골프대학...
건대신문사  |  2019-05-17 10:00
라인
기부와 봉사로 주변을 돌아보자
지난 4월 고성과 속초에서 발생한 산불화재로 인해 많은 이재민이 생겼다. 이재민을 위해 유명 연예인들과 기업체 등 전국 각지에서 기부 행렬이 이어졌다. 뿐만 아니라 봉사 단체, 통신사 등에서 봉사단을 파견해 산불 피...
건대신문사  |  2019-05-17 10:00
라인
대리출석, 보는 사람이 없어도
무심코 저지른 사소한 행동이 종종 큰 대가가 되어 돌아온 적이 있다. 누구나 한 번쯤 해본 일이고 나만 하는 행동이 아니라면 걸린 입장...
박가은 부편집국장  |  2019-05-17 10:00
라인
[만평]1352호 만평
박제정 디자인부장  |  2019-05-17 10:00
라인
행복은 self니까요
사람들은 내게 “살 빼면 예쁠 것 같은데, 왜 이렇게 뚱뚱해, 살 좀 빼”를 너무 쉽게 말한다. 나는 10대 때는 “이제 뺄거예요”, ...
송은주(문과대·미컴18)  |  2019-05-17 10:00
라인
올바른 정의, 모두가 만들어내야 할 문제
올해 초,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들며 사람들을 충격에 빠뜨린 엄청난 사건이 있었다. TV 프로그램과 음악 등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으...
장예빈 문화부장  |  2019-05-17 10:00
라인
대학 축제의 주인은 누구인가?
대학 축제는 대학 문화 중 하나다. 누군가는 대학 축제가 대학생의 로망으로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대학 축...
가동민 편집국장  |  2019-05-17 10:00
라인
새내기에게 정말 필요한 것
나는 지금 ‘생각하기/이해하기’라는 1학년 수업을 진행 중이다. 올해 학사 커리큘럼이 개편되며 새로 생긴 과목인지라, 스타트를 끊는 입...
전종현 예술디자인대학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 강사  |  2019-05-17 1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