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5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군사독재시절 학칙 여전히 유지되고 있어 이은영 기자 2010-11-09 20:44
학칙에 의한 규제보다 학생과의 대화 필요 이수빈 기자 2010-11-09 20:43
헌법을 넘어선 학생활동 규제 김대영 기자 2010-11-09 20:42
총투위, 학생사회를 혼란에 빠뜨리다 이은영 기자 2010-10-12 18:31
총투위 '핵폭탄급 무기' vs 대학본부 '학생들의 오해' 김대영 기자 2010-10-12 18:28
라인
총투위 어떤 의혹을 남겼나? 이수빈 기자 2010-10-12 18:25
2010 하반기 전학대회, 그 6시간의 기록 이수빈, 이은영 기자 2010-09-28 03:05
학우들의 눈으로 본 전학대회 정리ㆍ김정현 기자 2010-09-28 02:55
21C형 딴짓의 미학 <건대신문> 갤러리 '전학대회전' 김대영 기자 2010-09-28 02:25
광진구 선관위 조언과 타대학 선거 세칙은? 이은영 기자 2010-09-16 18:10
라인
아직도 개정이 필요한 세칙 개정안 김대영 기자 2010-09-16 18:01
학생회 선거시행세칙 개정 'Tip' 이수빈 기자 2010-09-16 17:57
신임 총장에게 굳이 물어봤습니다 김대영 기자 2010-09-08 20:27
신임 김진규 총장의 대학발전 신메뉴 i-SMART 2020 이은영ㆍ김대영 기자 2010-09-08 20:26
다양한 총장 선임 방안 비교분석 김정현 기자 2010-06-08 18:26
라인
"학우 여러분, 총장 선임 관심 기울여주세요" 김정현 기자 2010-06-08 18:25
4년마다 돌아오는 미래를 위한 선택, 총장선임절차 시작 김정현 기자 2010-06-08 18:25
지속적인 홍보로 '한걸음 더 생도관' 김정현 기자 2010-05-22 20:53
학문과 사상의 자유 꿈꾸던 도서관에서 지식을 나누는 학우들의 사랑방까지 김정현 기자 2010-05-22 20:51
생활도서관을 돌아보다 이수빈 기자 2010-05-22 20:5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