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8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인터뷰> 서울시는 참여민주주의의 천국
‘친절한 원순씨’, 2년전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박원순 시장의 캐치프레이즈였다.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서언회)는 스스로 ‘시민파’라고 일컫...
김현우 기자  |  2013-11-14 20:42
라인
우리 선생님을 소개합니다
날 좋을 땐 잔디밭에 둘러앉아 판소리를 불러보기도 하고, 어린이대공원으로 나들이를 함께 가기도 한다는 교수님. 무엇보다도 항상 웃으며 학우들을 따뜻하게 맞아준다는 국어국문학과의 신동흔 교수님을 만났다.𙩣...
김혜민 기자  |  2013-10-28 17:30
라인
바이오분야 세계적 석학 정형민 교수 모교로 돌아와
과학의 발전으로 인간의 수명은 점점 늘어났고 한 때는 불치병이던 것이 더는 불치병이 아니게 됐다. 혈액형을 발견한 카를란트슈타이너는 수...
박지수 기자  |  2013-10-02 21:57
라인
달걀을 품은 소년
우리대학에 미래의 농축산업을 이끌어갈 수재가 있다? 없다? 있다! 바로 올해 갓 입학한 풋풋한 새내기 박병천(동생대・동물자...
김혜민 기자  |  2013-06-10 23:42
라인
'PRIDE KONKUK 2016' 송희영 총장 경영 로드맵
우리대학 발전전략기획위원회(위원회)는 지난 2월 26일 이란 제목으로 대학종합발전계획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내ㆍ외부환경 분석 △특성화 전략 △교육, 연구, 국제화, 평판, 대학경영 영역에서의 목표 및 실행계...
김현우 기자  |  2013-03-18 18:39
라인
김한길이 말하는 성공한 인생
“…다만 허리를 구부정하게 한 청소부 아줌마들만이 교정을 쓸고 있었다. 우리가 쓸데없이 몰려다니던 발자국들을, 아무렇게나 ...
김현우 기자  |  2013-03-04 20:59
라인
"넘어질 각오를 했다면 끝까지 도전하세요"
“내일은 초겨울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나가실 때는 따뜻하게 입으셔야 하겠습니다.” 항상 9시 뉴스데스크 끝자락에 밝은 얼굴로 내일의 ...
김혜민 기자  |  2012-11-18 15:12
라인
"남들과 다른 길을 가는 연기자가 되고 싶어요"
최시원, 쑨양, 김범, 송창의, 윤아, 임수정 이 배우들의 공통점이 무엇인지 아는가? 이들은 모두 신인 배우 고경표와 닮은 외모를 가지...
신한별 기자  |  2012-11-04 20:40
라인
"영화를 통한 치료적 접근은 새로운 생각거리를 던져주죠"
『심야 치유 식당』, 『도시심리학』, 『관계의 재구성』부터 최근에 출간된 『사랑하기에 결코 늦지 않았다』까지…&hellip...
권혜림 기자  |  2012-10-05 23:27
라인
“아나운서란, 시청자들과 추억 만들어가는 사람”
신영일 아나운서(행정97졸)를 만난 건 방송녹화를 앞두고 있는 출연자 대기실이었다. 1997년 24기 KBS공채 아나운서로 방송생활을 ...
이해준 기자  |  2012-09-09 22:29
라인
"인생, 잘 놀다가지 않으면 불법"
‘나는 누구인가, 왜 사는가, 나의 첫사랑은 어땠는가, 현금 일억 원이 생긴다면 어떻게 쓸 것인가...’ 이는 김홍신 석좌 교수의 수업...
김민하 기자  |  2012-08-25 11:41
라인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을 보면 정말 기특해요"
기자가 찾아간 날, 상허기념도서관 1층 멀티미디어정보센터는 한창 공사 준비중이었다. 직원들 역시 이를 위해 열심히 집기를 나르고 있었다...
이호연 기자  |  2012-07-15 17:06
라인
"지속적인 개혁 추진하겠다"
지난 5월 29일, 한성일 부총장은 사퇴한 김진규 전 총장의 임무를 대행하게 됐다. 우리대학의 전체 행정을 책임지게 된 것이다. 앞으로...
김용식 기자  |  2012-06-04 23:19
라인
"지금 필요한 것은 '하트웨어'"
우리대학 생명과학계열부총장에 손기철 교수가 임명되고 세 달이 흘렀다. 그동안 손 부총장은 동물생명과학대(동생명대), 생명환경대(생환대)...
김용식 기자  |  2012-06-04 23:14
라인
우리가 학생에서 선생님이 되기까지
학창시절 누구나 마음에 품고, 다시 한 번 찾아뵙고 싶은 분들이 있다. 마음의 어버이라고도 불리는 그들은 바로 ‘선생님’. 중년 교사의...
권혜림 기자  |  2012-06-04 23:09
라인
"학업에만 집중하기보다 후회없는 대학생활을 하길"
장학과 복지, 학생들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업무를 맡고 있는 장학복지팀을 방문했다. 학생들에게 젊은 기운을 받아 즐겁게 일하신다는 장학...
김민하 기자  |  2012-06-04 22:52
라인
"금융계 취업, 어렵지 않아요~"
상경대 학생이나 경영대 학생이라면 으레 생각해 봤을 금융계 취업. 하지만 돈을 다루는 직종인만큼 취업문을 뚫기는 쉽지 않다. 그렇다면 ...
김용식 기자  |  2012-05-22 14:51
라인
"순수한 학생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아요"
노트나 필통 같은 문구용품은 기본이고 전기코드나 담배에 이르기까지, 우리대학 문구점에는 생각보다 다양한 물건들이 많이 있다. 거기에 한...
이호연 기자  |  2012-05-22 14:42
라인
언론고시생을 위한 지침서
사법고시, 외무고시, 행정고시 외에 ‘고시’라는 이름이 붙는 시험이 하나 더 있다. 합격하기 어려워 언론고시라 불리는 언론계 입사시험이...
박재면 기자  |  2012-05-07 03:12
라인
"취업지원팀이 결코 4학년만을 위한 곳은 아니랍니다"
“저는 학생들이 자신의 경험을 스스로 말 할 수 있게 이끌어내는 일을 하고 있어요” 취업지원팀 민성원(32) 선생은 자신의 일을 이렇게...
김현우 기자  |  2012-05-07 03: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