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인터뷰> 서울시는 참여민주주의의 천국 김현우 기자 2013-11-14 20:42
우리 선생님을 소개합니다 김혜민 기자 2013-10-28 17:30
바이오분야 세계적 석학 정형민 교수 모교로 돌아와 박지수 기자 2013-10-02 21:57
달걀을 품은 소년 김혜민 기자 2013-06-10 23:42
'PRIDE KONKUK 2016' 송희영 총장 경영 로드맵 김현우 기자 2013-03-18 18:39
라인
김한길이 말하는 성공한 인생 김현우 기자 2013-03-04 20:59
"넘어질 각오를 했다면 끝까지 도전하세요" 김혜민 기자 2012-11-18 15:12
"남들과 다른 길을 가는 연기자가 되고 싶어요" 신한별 기자 2012-11-04 20:40
"영화를 통한 치료적 접근은 새로운 생각거리를 던져주죠" 권혜림 기자 2012-10-05 23:27
“아나운서란, 시청자들과 추억 만들어가는 사람” 이해준 기자 2012-09-09 22:29
라인
"인생, 잘 놀다가지 않으면 불법" 김민하 기자 2012-08-25 11:41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을 보면 정말 기특해요" 이호연 기자 2012-07-15 17:06
"지속적인 개혁 추진하겠다" 김용식 기자 2012-06-04 23:19
"지금 필요한 것은 '하트웨어'" 김용식 기자 2012-06-04 23:14
우리가 학생에서 선생님이 되기까지 권혜림 기자 2012-06-04 23:09
라인
"학업에만 집중하기보다 후회없는 대학생활을 하길" 김민하 기자 2012-06-04 22:52
"금융계 취업, 어렵지 않아요~" 김용식 기자 2012-05-22 14:51
"순수한 학생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아요" 이호연 기자 2012-05-22 14:42
언론고시생을 위한 지침서 박재면 기자 2012-05-07 03:12
"취업지원팀이 결코 4학년만을 위한 곳은 아니랍니다" 김현우 기자 2012-05-07 03: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