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9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도서관 문화행사, 소통의 장이 되다
지난 9월 18, 19일 양일 동안 상허기념도서관 문화행사가 열렸다. 이번 문화행사에서는 △최다 대출상 시상식 △작가와의 만남(토크 콘...
이승주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몰카와의 전쟁이 시작된다
지난 8월, 학생복지위원회에서 몰카 탐지기를 구비해 대여사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학복위는 방학 중 약 30만 원의 고성능 탐지기 4대를 구입하여 2학기부터 대여사업을 진행한다. 단과대 학생회 혹은 다른 학생자치기...
박가은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청담대교 건너 잠실로
지난 10일 열린 2019 KBO 리그 신인 드래프트에 우리대학의 김태근(사범대·체교15) 선수가 두산 베어스에 지명됐다. KBO 신인...
가동민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우리대학 A교수, 제자 성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
지난 9월 5일 제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우리대학 A교수가 불구속 기소됐다. 서울동부지검은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
박다은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가을에는 단과대로 뭉친다
1학기에 대동제가 있었다면 2학기에는 여러 단과대의 축제가 있다. 축제를 통해 단과대의 학우, 교수가 서로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시...
가동민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학내 유일 자치언론 교지, 이대로 괜찮은가?
지난 9월 6일 열린 전체학생대표회의를 시작으로 건대교지가 여러 차례 논란거리로 화두에 올랐다. 전학대회에서는 교지를 발행하는 과정에서...
장예빈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전민석 “멀티플레이어로 성장하고 싶다”
전민석(의생대·생활체육15) 선수가 지난 8일 태백에서 개최된 2018 아시아대학축구대회 한국 C팀에 뽑혔다. 본 대회는 7개국의 10...
가동민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2018 하반기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
지난 9월 19일 오후 6시 경영관 201호에서 ‘2018 하반기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이하 전동대회)’가 개최됐다. 이번 전동대회에서는...
이승주 기자  |  2018-10-01 00:00
라인
광대폭발 신호전, 예산 문제로 무산돼
1주일 뒤에 있을 광대폭발 신호전(우리대학‧세종대‧광진구)가 전격 무산됐다. 25일 총학생회에서 페이스북 페이지에...
최의종 기자  |  2018-09-25 02:21
라인
2018 예비군 보충훈련 공고돼
우리대학이 2018학년도 대학예비군 1차 보충훈련을 실행할 예정이다. 훈련은 각 단과대에 따라 9월 21일부터 10월 5일까지 남양주 금곡 예비군훈련장에서 이뤄진다. 학우들의 편의를 위한 통합수송버스는 훈련일자마다 ...
이준규 기자  |  2018-09-17 13:00
라인
중장비실험동 화재 발생, 인명 피해 없어
9월 13일 12시에서 13시 사이 우리대학 중장비실험동 301호 옆 남자화장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3층 남자화장실 밖 실외기...
최의종 기자  |  2018-09-13 14:58
라인
우리대학 서울·글로컬 양 캠퍼스 자율개선대학으로 최종 선정돼
지난 8월 23일 교육부에서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의 최종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우리대학 서울캠퍼스와 글로컬캠퍼스 모두 자율개선대학으로 선...
이승주 기자  |  2018-09-10 00:00
라인
학사구조개편 : 유기나노시스템·융합신소재·화학공학과 통합 그 이후
우리대학 화학공학부는 2018학년도 1학기부터 △융합신소재학과 △유기나노시스템학과 △화학공학과를 통폐합했다. 대학본부 주도로 학제 간의 벽을 허물자는 정책 하에 이뤄졌다. 진로의 폭이 넓어졌고 전보다 다양한 기업에 ...
가동민 기자  |  2018-09-10 00:00
라인
“A과목 10만원에 팔아요”
최근 수강신청 정정기간에 학생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 에브리타임 내에서 강의 거래가 성행하고 있어 학우들 사이에 문제가 되고 있다. 수강신청 정정기간에 모든 학생들이 수강신청을 할 수 있는 것을 이용해 대가를 지불하고...
장예빈 기자  |  2018-09-10 00:00
라인
새 강사법 국회 통과되면, 강사도 교원과 동등한 지위 얻게 된다
시간강사들의 처우개선과 고용보장을 골자로 하는 ‘강사법’이 지난 8월 대학강사개선협의회에서 극적으로 타협돼 새로운 개정안이 나왔다. 2...
박가은 기자  |  2018-09-10 00:00
라인
건국인의 옷장을 엿보다 - 패션 웹진 클로젯 인터뷰
우리대학 유일의 패션 웹진 동아리 클로젯이 올해 상반기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에서 중앙동아리 가등록을 완료했다. 이 클로젯의 패션과 콘텐츠...
박규리 기자  |  2018-09-10 00:00
라인
우리대학, 2019년 수시모집 요강 발표
우리대학이 2019학년도 수시모집 요강을 발표했다. 모집인원은 정원 3,328의 64.8%인 2157명이다. 대표적 학생부종합전형인 &...
최의종 기자  |  2018-09-10 00:00
라인
[아시안게임] 자카르타에서 뛴 우리 동문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우리나라는 금메달 49, 은메달 50개, 동메달 70개를 획득해 종합 3위를 기록했다. 뜨거운 ...
가동민 기자  |  2018-09-10 00:00
라인
2018 하반기 전체학생대표자회의 열려
지난 9월 6일 우리대학 경영관 101호에서 2018학년도 하반기 전체학생대표자회의(이하 전학대회)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는 총학생회...
박다은 기자  |  2018-09-10 00:00
라인
미취업 졸업생들의 ‘단비’가 될까
우리대학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추진하는 청년TLO 육성사업을 8월부터 실시하고 있다. 청년TLO 육성사업은 해당 대학·학과 미취업 졸업생이 본인이 졸업한 대학 학과의 실험실이 보유한 기술을 희망 기업에 이전, 사업...
최의종 기자  |  2018-09-10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