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12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 대학 캠퍼스를 소개합니다
1. 행정관앞에 큰 깃발이 있는 건물이다. 무인증명발급기와 국민은행·신한은행의 ATM이 있다. 따릉이 정류장이 있다.2. 경영관편의점과...
건대신문사  |  2019-02-01 04:00
라인
새내기라면 꼭 기억하세요!
“전과 자격 완화 전년대비 신청 인원 85명 증가”전과제도란 원래 소속학부(과)의 전공을 다른 학부(과), 전공으로 변경하는 것을 뜻한...
박가은·이지은 기자  |  2019-02-01 04:00
라인
2019년 첫 대회 좋은 결과 거둬
우리 대학은 9일 마감한 1,2학년 대학축구대회에서 3위를 차지하며 2019년 첫 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거뒀다. 우리 대학은 △제주국제...
가동민 기자  |  2019-02-01 04:00
라인
국제 프로그램으로 경험하는 해외 CAMPUS LIFE
우리 대학의 국제 프로그램에는 △교환학생 △복수학위 △파견학생 △어학 정규 △국제단기 프로그램이 있다. ‘교환학생’ 프로그램은 학생교환...
가동민 기자  |  2019-02-01 04:00
라인
"이번 역은 건대입구, 건대입구역입니다"
건대신문사  |  2019-02-01 04:00
라인
우리 대학 시각장애인 유도 블록 추가 설치
지난 12월 우리 대학에 시각장애인 유도 블록(점자 블럭)이 추가 설치됐다. 시설팀에 따르면 앞으로도 추가 설치 계획이 짜여있으며 오는...
박다은 기자  |  2019-02-01 04:00
라인
KUL:HOUSE, 3월 1일부터 신입생 포함 정규입사 시작
KUL:HOUSE(이하 쿨하우스)의 정규 입사가 오는 3월 1일부터 2일까지 진행된다. 쿨하우스는 5개의 건물(△레이크홀 △비전홀 △드...
박다은 기자  |  2019-02-01 04:00
라인
PRIME 장학, 올해부터는 교비로 지원
KU융합과학기술원 8개 학과에 입학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PRIME 장학금을 수여한다. 구체적인 대상은 △미래에너지공학과 △스마트운행체공학과 △스마트ICT융합공학과 △화장품공학과 △줄기세포재생공학과 △의생명공학과 △시...
박가은 기자  |  2019-02-01 04:00
라인
2019 신입생 모집 경쟁률
2019학년도 우리대학 신입생 모집 마감 결과 △수시 2,157명 모집에 45,345명 지원, 경쟁률 21.02:1 △정시 1,203명 모집에 9,219명이 지원, 경쟁률 7.66:1을 나타냈다. 지난해 신입생 모집...
이준열 기자  |  2019-02-01 04:00
라인
마지막 등록금 인하 운동 열려
오늘 오후 3시 행정관에서 마지막 등록금 인하 운동이 열렸다.
박가은 기자  |  2019-01-24 16:15
라인
2019학년도 등록금 인하 운동 열려
오늘 오후 3시 행정관 1층 강당에서 등록금 인하 운동이 일어났다. 등록금 인하 운동은 풍물패의 공연을 시작으로 △실제 사연 소개 △등...
박가은 기자  |  2019-01-10 16:12
라인
우리 대학 2019 신년하례회 열려
2일 오전 11시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2019 신년하례회가 열렸다. ‘팀(TEAM) 건국’의 기치 아래 대학 교육의 한계를 뛰어넘는 모습을 다짐했다. 이날 유자은 이사장과 민상기 총장을 비롯해 교수, 학우, 동문 ...
가동민 기자  |  2019-01-04 13:31
라인
53대·54대 중앙운영위원회 이·취임식 열려
오늘 오후 7시 프라임홀에서 제53대·54대 중앙운영위원회(이하 중운위) 이·취임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는 중앙운영위원장의 이임사,...
박가은 기자  |  2018-12-17 21:43
라인
허 부총장 “캠퍼스 간 다전공 신청자격 완화, 총장과 재논의”
지난달 20일 교무위원회에서 상정된 캠퍼스 간 다전공 신청자격 완화와 관련 학우들의 불만이 높아지는 가운데, 7일 총학생회장단과 허탁 교학부총장으로 구성된 교학소통위원회(이하 교소위)에서 허 부총장은 “사안에 대해 ...
이준열 기자  |  2018-12-07 19:15
라인
총학생회 <利:action> “서울캠 학생 수업권 지장에 강경히 대응할 것”
내년부터 시행될 예정인 다전공 신청자격 완화에 대해 학생들의 반대 의견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총학생회가 6일 대학본부에 질문지를 제출해 공식적인 답변과 개선을 요구했다. 총학생회는 △교무위원회에서 안건 논의 시 학생...
박가은 기자  |  2018-12-06 21:55
라인
총학생회 “법인, 김 前 이사장 부정·비리 관련 정원 감축 시 학생들 불이익 받지 않게 해라”
김경희 前 이사장 부정·비리 관련 정원 감축 및 학사개편에 대해 총학생회 이 늦게나마 움직이고 있다. 총학생회 은 지난 4일 학교법인에 요구한 사항에 대한 입장을 총학생회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발표했다. 총학생회 측...
이지은 기자  |  2018-12-05 12:01
라인
PRIME사업, 3년의 발자취를 밟아본다
PRIME사업은 우리대학 발전의 유례없는 전기가 될 것이다. PRIME사업 예산 70%가 투입됐던 교육환경 개선사업으로 학우들이 모여서...
박가은 기자  |  2018-12-04 03:00
라인
2018 건대신문 문화상
지난 29일 상허연구관 7층 언론홍보대학원장실에서 김동규 KU미디어센터장 및 학생기자, 수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건대신문 문화상 시상식...
이지은 기자  |  2018-12-04 03:00
라인
서울·글로컬캠퍼스 다전공 장벽 해소
2019년 1학기부터 서울캠퍼스와 글로컬(GLOCAL)캠퍼스 간 다전공 신청자격이 완화된다. 올해까지 양 캠퍼스 간 다전공은 원 소속 캠퍼스 졸업요건을 충족한 자만이 신청할 수 있었지만, 내년부터 3~8학기 등록 재...
최의종 기자  |  2018-12-04 03:00
라인
새롭게 선보인 창의융합학습공간 K-CUBE
PRIME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교육환경 개선사업, 상허기념도서관 6층 K-CUBE가 오는 4일 개관식을 앞두고 있다.
건대신문사  |  2018-12-04 03: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