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8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그림자 공주(5) 건대신문사 2008-01-04 00:00
우리에게 익숙한 소재를 재해석하고 싶었다 건대신문사 2008-01-04 00:00
전체적으로 수준이 높아져 기쁜 심사였다 건대신문사 2008-01-04 00:00
마 중 건대신문사 2008-01-04 00:00
살아남기 위해 계속 쓰겠습니다 건대신문사 2008-01-04 00:00
라인
시는 지적 절제의 통로를 가진 내적세계 건대신문사 2008-01-04 00:00
익명성 건대신문사 2008-01-04 00:00
서로에 대한 배려와 존중, 사랑의 마음 건대신문사 2008-01-04 00:00
우리사회의 모순 건대신문사 2008-01-04 00:00
실어증 고양이(1)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라인
실어증 고양이(2)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실어증 고양이(4)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글을 쓰면서 무엇을 하고 싶은지 생각한다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나르시즘을 돌파하는 다양한 방식들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겨울 아침 되니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라인
우리가 자랑스럽다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시의 본질은 감수성의 통합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찰리 체크 포인트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삶의 문제를 알아가는 것이 성장이다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외로움에 지쳐버린 경쟁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