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소박하지만 건전한 '아마추어리즘' 이지혜 기자 2008-05-28 00:00
드라마도 이젠 전문직이 대세?! 박수현 기자 2008-05-13 00:00
개교 62주년을 맞이하며 건대신문사 2008-05-13 00:00
Back to Basics!(기본으로 돌아가시오) 이연희 문화부장 2008-05-13 00:00
어리다고 놀리지 말아요! 이지은 기자 2008-05-13 00:00
라인
저항을 경험하다 김무석(수의대ㆍ수의학2) 2008-05-13 00:00
건우, 건희 속으로 최경진(문과대ㆍEU문화3) 2008-05-13 00:00
학내 상업시설과 대학물가 윤태웅(문과대ㆍ중문3휴) 2008-05-13 00:00
그대 이름은 '폴리, 폴리, 폴리…' 이연희 기자 2008-04-14 00:00
로스쿨 교수들에게 기대한다 건대신문사 2008-04-14 00:00
라인
학우들이 준 한 표를 믿어라 이덕권 편집장 2008-04-14 00:00
'장발장 엄마'를 위하여... 이현자 기자 2008-04-14 00:00
다리미인 공공의 적 '알', 비켜! 이지은 기자 2008-04-14 00:00
1202 모니터 이유나 기자 2008-04-14 00:00
프리드리히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다시 읽고 이동용(문과대ㆍEU문정) 2008-04-14 00:00
라인
즐거운 생명공학 조쌍구(동생대ㆍ동생공 교수) 2008-04-14 00:00
무관심의 無자를 떼어줘! 이정호(정치대ㆍ정외4휴) 2008-04-14 00:00
유행어 사전 4 이유나 기자 2008-04-14 00:00
사이코패스, 잔혹한 그 이름… 건대신문사 기자 2008-03-31 00:00
선진 행정시스템을 기대하며 건대신문사 2008-03-31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