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 이야기 좀 할까요? 우은희 기자 2008-03-31 00:00
학교와 학우를 잇는 학생대표자들의 '오작교' 이지혜 기자 2008-03-31 00:00
'뛰는 몸' 위에 '나는 머리' 있다 김혜지 기자 2008-03-31 00:00
성에 관한 가장 솔직하고 명쾌한 해설서 김무석(수의대ㆍ수의학2) 2008-03-31 00:00
원인 모를 불안감? 도대체 뭐가 문제야? 정재욱(LG이노텍 홍보팀) 2008-03-31 00:00
라인
1202호 유행어 사전3 이유나 기자 2008-03-31 00:00
TESOL, 어륀지와의 묘한 상관관계 이연희 기자 2008-03-17 00:00
2008년의 주인공, 08학번 신입생들에게 건대신문사 2008-03-17 00:00
3월, 당신의 '귀차니즘' 윤영선 기자 2008-03-17 00:00
새내기야, “날 좀 보소~♪” 김혜지 기자 2008-03-17 00:00
라인
도시화의 상처뿐인 그림자 박병관(이과대ㆍ물리4) 2008-03-17 00:00
생활 속 습관이 미래를 바꾼다 유장봉(신한은행ㆍ부동산08졸) 2008-03-17 00:00
눈 감고 세상보기 김정래(공과대ㆍ기계2) 2008-03-17 00:00
88만원 세대에 대한 단상 하인준(정치대ㆍ정외3) 2008-03-17 00:00
소녀 논란시대 박수현 기자 2008-03-04 00:00
라인
"쓴 맛을 보고싶니?" 박수현 기자 2008-03-04 00:00
연대 통한 '소나무' 등투 되기를 이지은 기자 2008-03-04 00:00
엄마라는 여자, 그리고 가족에 대한 회고 배선주(문과대ㆍ영문3) 2008-03-04 00:00
新디벨로퍼와 스타시티 오중근(건국AMC 사장) 2008-03-04 00:00
깨어남에 대하여 안정기(문과대ㆍEU문정2) 2008-03-04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