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7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로에 선 인터넷문화, 당신의 선택은? 박재면 기자 2012-03-26 06:55
능률은 외모 순이 아니잖아요! 남기인 기자 2012-03-13 16:10
허울이 아닌 알맹이를 보자 김민하 기자 2012-03-13 16:09
학교폭력이 웹툰 때문인가요? 김용식 기자 2012-03-01 00:38
종강이 두려운 강사들 김현우 기자 2012-03-01 00:36
라인
우리, 같이 들을래요? 이호연 기자 2012-02-09 17:18
사회는 관심을 먹고 자란다 이호연 기자 2011-12-15 16:22
당신도 혹시 SNS 중독자? 남기인 문화부 차장 2011-09-29 13:28
현실에 끌려다니는 꼴이 된 대학 구조조정 김정현 사회부장 2011-09-14 13:36
새학기와 함께 온 '교재'의 공포 김용식 사회부 차장 2011-09-14 13:35
라인
내 정보 어디서 났어? 권혜림 사회부 차장 2011-08-31 03:42
최저임금, 우리네 삶의 장마는 언제 끝나나 김정현 사회부장 2011-07-18 02:00
원인 제공은 본부가 갈등 증폭은 교협이 김대영 취재부 차장 2011-07-18 01:59
국제화의 시작과 끝, 교류와 소통 이은영 취재부 차장 2011-06-07 23:57
<건대신문>은 공정하지 않습니까? 이동찬 사진부장 2011-05-23 15:46
라인
정치인들의 막말, 어디까지인가 김용식 사회부 차장 2011-05-23 15:31
제 미래가 짓밟히는 것을 보고 싶지 않습니다 김정현 사회부장 2011-05-09 20:07
실천하는 총학을 기대하며 이호연 문화부 차장 2011-05-09 20:04
'스마트 아일랜드'에 고립되지 말자 남기인 문화부 차장 2011-04-13 15:09
죽음을 헛되이 하지 말라 이동찬 사진부장 2011-03-28 03:56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