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12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과대 K 교수, 수강신청 완료 후 폐강통보해 논란 박다은 기자 2019-03-07 18:00
기숙사 유학생 우선 선발, 공정한가요? 이지은 기자 2019-03-07 18:00
우리 대학 전현근 선수 성남FC 입단 가동민 기자 2019-03-07 18:00
‘우리도 건대생입니다’-건대생이 몰랐던 건대생의 불편함 장예빈 기자 2019-03-07 18:00
2019년 1학기 사령 건대신문사 2019-03-07 18:00
라인
2019 등심위, 학부 등록금 동결, 입학금 16% 인하 결정 이준열 기자 2019-03-07 18:00
2019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열려 박다은 기자 2019-03-07 18:00
경험하라! 변화하라! 건국(建國)인이여! 박가은 기자 2019-03-07 18:00
예디대 성추행 강 교수, 교수직 해임 결정 돼 장예빈 기자 2019-03-07 17:35
건대신문에서 알려주는 새내기를 위한 꿀팁 글·사진 박가은 기자 2019-02-01 04:00
라인
“대학 생활의 핵심은 장학금이죠?!” 이지은 기자 2019-02-01 04:00
학사 제도 정확히 알고 학교 다니자! 가동민·박다은 기자 2019-02-01 04:00
대학 생활의 시작 수강 신청 - 첫 단추를 잘 끼워보자! 가동민 기자 2019-02-01 04:00
우리 대학 캠퍼스를 소개합니다 건대신문사 2019-02-01 04:00
새내기라면 꼭 기억하세요! 박가은·이지은 기자 2019-02-01 04:00
라인
2019년 첫 대회 좋은 결과 거둬 가동민 기자 2019-02-01 04:00
국제 프로그램으로 경험하는 해외 CAMPUS LIFE 가동민 기자 2019-02-01 04:00
"이번 역은 건대입구, 건대입구역입니다" 건대신문사 2019-02-01 04:00
우리 대학 시각장애인 유도 블록 추가 설치 박다은 기자 2019-02-01 04:00
KUL:HOUSE, 3월 1일부터 신입생 포함 정규입사 시작 박다은 기자 2019-02-01 04: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