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8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또 한번의 분단을 야기한 미국의 제국주의적 정책
최근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중단을 발표하는 등 남북 관계에 ‘장마전선’이 형성되고 있다. 남과 북에 있는 이산가족들에게는 정말 마른 하늘에 날벼락이다. 북한의 이런 태도를 유발한 주요 원인은 미국에 있다. ‘나와 다...
김봉현 기자  |  2006-07-24 00:00
라인
대학생이여, 사회를 뒤흔들자
대학신문의 역할? 언론의 역할? 필자가 대학신문 기자생활을 하면서 참 많이 고민했던 문제다. 이 질문에 대해 필자 나름대로 답을 세워보았는데 우리 <건대신문> 독자들에게만 살짝 말해본다면, 언론은 대중을, 특히 대학...
김봉현 편집장  |  2006-05-29 00:00
라인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나는 온몸에 풋내를 띠고, / 푸른 웃음 푸른 설움이 어우러진 사이로 / 다리를 절며 하루를 걷는다. 아마도 봄 신령이 지폈나 보다. / 그러나 지금은 - 들을 빼앗겨 봄조차 빼앗기겠네이상화 시인의 ‘빼앗긴 들에도 ...
김봉현 본사 편집장  |  2006-03-06 00:00
라인
‘산적’을 도마 위에 올리시길
치열했던 2005년이 막바지를 향해 달리고 있다. 편집장으로 살았던 지난 1년을 돌아보면 <건대신문>은 참 여러 가지 목소리를 냈던 것으로 기억한다. 두 번의 총(여)학생회 선거(3월과 11월)부터 시작해 등록금 인...
김지현 본사 편집장  |  2005-12-05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