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새내기들에게 용기를 유성환(문과대 히브리중동2) 2007-03-05 00:00
[장안벌 시론] 새해 새아침에 새로운 각오로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영광과 번영의 금자탑을 쌓아올립시다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5대 사학을 향해 전진하는 2007년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총동문회를 새롭게 변화시키겠습니다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라인
바꿔 바꿔 양쪽을 다 바꿔♬ 이지윤 기자 2007-01-04 00:00
실어증 고양이(3)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일감호] 불신의 늪을 벗어나자 강진아 취재부장 2007-01-04 00:00
강의평가 수정 기간이 필요하다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작은 배려의 아쉬움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라인
제2의 새내기를 위한 가이드의 필요성 건대신문사 기자 2007-01-04 00:00
[장안벌 시론] 특성화와 연구지원시스템 보완 건대신문사 기자 2006-12-04 00:00
투표거부운동은 정당했는가? 김봉현 편집장 2006-12-04 00:00
[지식의시추선] 껌을 씹지 않고 녹인다? 이지윤 기자 2006-12-04 00:00
여러분의 꿈은 무엇입니까 김재운(상경대ㆍ경제06졸) 2006-12-04 00:00
라인
성장의 계절 송희승(문과대ㆍ국문3) 2006-12-04 00:00
(가칭)동아연구원 설립을 제안한다 소치형(정치대 강사) 2006-12-04 00:00
[장안벌 시론]장학복지제도와 기금조성 건대신문 2006-11-20 00:00
기숙사 그리고 공동체 이정호 취재부 차장 2006-11-20 00:00
이런식의 취재거부는 안 된다 설동명 사진부장 2006-11-20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