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2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개교 57주년을 맞이하여
생일을 맞으면 지나온 날들을 돌아보고 새로운 미래를 기약하는 것처럼, 건국인은 르네상스 또는 대학중흥의 각오로 개교56주년을 기려야 한다. 건국 르네상스를 위한 기초공사가 하나 둘 씩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
건대신문사  |  2003-05-13 00:00
라인
우리가 변해야 학교가 변한다
학교가 각종 건설작업으로 부산하다. 병원과 강의동이 새롭게 지어지고 있고 수익사업을 위한 주상복합단지 공사가 시작됐다. 동문회장도 새롭게 바뀌어 강한 동문회를 준비하고 있다. 이러한 일련의 일들은 학생들의 교육환경을...
건대신문사  |  2003-05-13 00:00
라인
성공적인 발전기금 모집을 위하여
각 대학교에서는 발전기금 모집을 통한 장학금 확충은 물론 학교를 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재원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재정을 거의 등록금에 의존해야 하는 사립대학으로서는 수많은 동문 및 학부모, 교직원, 재학생,...
건대신문사  |  2003-04-14 00:00
라인
언론의 주인은 ‘우리’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전쟁이 막을 내렸다. 이번 전쟁은 91년과는 그 의미가 사뭇 달랐다. 사회 도처에서 미국을 바로 보자는 움직임이 있었고 반전평화를 외치는 목소리가 드높았다. 무엇보다도 우리가 받은 ‘뼈아픈’...
건대신문사  |  2003-04-14 00:00
라인
새로운 인사제도를 향하여
최근 나라 전체를 뒤흔든 검찰 인사파동은 인사제도의 중요성을 새삼 일깨워준 동시에, 검찰처럼 철저한 위계에 기초한 조직 역시 시대와 함께 변화해야 한다는 점을 입증하고 있다. 우리는 유교사상의 영향으로 나이와 연공서...
건대신문사  |  2003-03-17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