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낙하산 사장, 편파보도… 언론인들이 뿔났다 김현우 기자 2012-03-12 21:04
문과대 새터 적자 최대 793만원 김현우 기자 2012-03-12 21:03
타 대학의 '학생총회 성사' 발자취를 따라 김현우 기자 2012-03-11 22:47
대한민국 헌법 제10조 김현우 기자 2012-03-11 01:36
3개 방송사 공동 파업 선포 김현우 기자 2012-03-07 19:45
라인
서바이벌 청년비례대표 김현우 기자 2012-03-03 23:20
종강이 두려운 강사들 김현우 기자 2012-03-01 00:36
오는 15일 학생총회 열려 김현우 기자 2012-02-29 14:03
비정규직으로 쌓아올린 지식의 상아탑 김현우 기자 2012-02-29 14:02
전국대학총학생회모임 시국선언 발표해 김현우 기자 2012-01-20 01:52
라인
학문구조 개편, 이게 최선입니까? 김현우 기자 2012-01-19 20:50
12일, 건국대 시국 선언 열려 김현우 기자 2012-01-14 05:03
불도저식 구조조정에 한 숨 쉬는 학생들 김현우 기자 2011-12-30 17:56
화양동 성폭행 사건 "징계결정 무리" 김현우 기자 2011-12-30 17:54
학생복지위원회 선거도 논란…양 선본 합의로 일단락 김현우 기자 2011-12-09 03:25
라인
② 부정선거 〈The Change〉'피선거권 박탈' 김현우 기자 2011-12-06 18:23
③〈The Change〉'피선거권 박탈'에 항의 삭발식 김현우 기자 2011-12-03 13:40
후보자 포스터에 나타난 과열된 선거열기 김현우 기자 2011-11-28 18:02
전학대회 무산, 학생총회 발의안건 다음 총학으로 김현우 기자 2011-11-28 17:38
하반기 전동대회 공간문제 논의돼 김현우 기자 2011-11-28 17:36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