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8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당신은 이미 세뇌당하고 있다 신한별 기자 2012-09-09 22:37
아름다운 시와 대비되는 현실, 영화 <시> 이호연 기자 2012-09-09 22:32
백두산부터 북경까지, 중국 문화에 풍덩! 이호연 기자 2012-08-29 16:18
허울뿐인 국가장학금의 가면을 벗기다 김용식 기자 2012-08-25 19:48
장학금 성적기준은 악순환의 고리? 김혜민 기자 2012-08-25 19:47
라인
올림픽 시상식 방송? 올림픽 방송 시상식! 신한별 기자 2012-08-25 19:38
세상은 올림픽을 중심으로 돌아간다 박지수 기자 2012-08-25 19:37
돌아가라! 공영채널! 박재면 기자 2012-08-25 19:36
"최소한의 학업성취 장려책" vs "본래 취지와 달라..." 김민하 기자 2012-08-25 19:33
"현실을 반영한 제도로 변화해야..." 김혜민 기자 2012-08-25 19:18
라인
제19대 총장 송희영 교수 인터뷰 권혜림 기자 2012-08-25 19:14
송희영 총장이 꿈꾸는 우리대학의 미래 건대신문사 2012-08-25 19:13
그 날 그 순간의 기억, 영화 '두개의 문' 이호연 기자 2012-07-18 01:25
마약같은 매력, 소셜데이팅 박지수 수습기자 2012-07-15 17:14
작전명: 솔로탈출 김혜민 수습기자 2012-07-15 17:13
라인
우리 진지하게 만나볼래요? 김혜민, 박지수 수습기자 2012-07-15 17:12
대학생 인턴,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받고 있는가? 김민하 기자 2012-07-15 17:07
서울 안의 숨은 그림 찾기 구나연, 신한별, 이해준 수습기자 2012-07-15 16:52
2012년 상반기, 종편의 첫 성적표 박재면 기자 2012-06-05 13:45
그들이 시작되기까지, 종편이 걸어온 길 이호연 기자 2012-06-05 13:3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