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8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일본의 양심 회복이 해답 최보윤 기자 2005-04-04 00:00
외국인 학생 고달픈 한국생활 들여다 보기 장조은 기자 2005-04-04 00:00
“제도적 기반 마련이 급선무 입니다” 장조은 기자 2005-04-04 00:00
38대 총학, 18대 총여 건설 설동명 기자 2005-04-01 00:00
사진|총(여)학생회 선거 개표 시작 김봉현 기자 2005-03-31 00:00
라인
개표 시작 김봉현 기자 2005-03-31 00:00
“다케시마는 없다” 최보윤 기자 2005-03-21 00:00
일본 군국주의 부활 한반도를 위협한다 최보윤 기자 2005-03-21 00:00
‘건대스리가’ 그 현장 속으로 김봉현 기자 2005-03-21 00:00
장한벌, 'Good'판을 벌여보자 설동명 기자 2005-03-21 00:00
라인
[사진] 변신할 때 공격해 김봉현 기자 2005-03-11 00:00
소리없이 들어왔다 김봉현 기자 2005-03-10 00:00
정문이 어디에요? 최보윤 기자 2005-03-09 00:00
2월 22일, 전기 학위수여식 열려 강진아 기자 2005-02-25 00:00
잦은 만남으로 장애를 보는 인식 개선되길 최보윤 기자 2005-01-05 00:00
라인
2005년 새해를 맞이하며 건대신문사 2005-01-03 00:00
자원봉사, 그것은 자립을 돕는것 송희승 기자 2005-01-03 00:00
도서관 식당, 특수성을 고려해야 한다 김하나 기자 2004-12-06 00:00
“철도공무원도 노동자와 다르지 않아요” 양윤성 기자 2004-12-06 00:00
내가 알고 있는 공무원은 ‘철밥통’ 김봉현 기자 2004-12-06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