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대학 푸르게 푸르게 김정현 기자 2009-04-06 03:09
우리대학 푸르게 푸르게 김정현 기자 2009-03-31 18:11
대학생 정치무관심, 비판보단 참여조건 고민해야 김정현 기자 2009-03-31 18:10
정치참여, 어렵다니 당치않소! 김정현 기자 2009-03-31 18:09
국제처, 국제학사로 이전 김정현 기자 2009-03-31 18:06
라인
교내 축구리그 '건대스리가' 개막 김정현 기자 2009-03-31 18:05
정치를 버린 대학생, 이젠 정치에게 버림받다 김정현 기자 2009-03-21 17:47
정치를 버린 대학생, 이젠 정치에게 버림받다 김정현 기자 2009-03-18 22:50
대학생 정치참여, 너는 어떻게 생각하니? 김정현 기자 2009-03-18 22:48
어제와 오늘의 대학생 정치참여 김정현 기자 2009-03-18 22:47
라인
"대학생활의 풋풋함 느껴보고 싶어요" 김정현 기자 2009-03-18 22:45
"음악영재 교육 통해 꿈과 희망 심겠다" 김정현 기자 2009-03-18 22:44
학문단위 기관평가, 줄세우고 끝? 김정현 기자 2009-03-18 22:43
건대신문 수습기자 모집 팜플렛 김정현 기자 2009-03-04 19:44
미디어법 개정인가? 개악인가? 김정현 기자 2009-03-04 10:35
라인
[1216호] 꼬투리 김정현 기자 2009-03-04 10:34
"누가 우리에게 굴종을 강요하는가?" 김정현 기자 2009-03-04 10:32
학업의 마무리, 그리고 새로운 시작 김정현 기자 2009-03-04 10:31
직원들의 행복 위해 우리가 떴다 김정현 기자 2009-03-04 10:30
제1회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식 열려 김정현 기자 2009-03-04 10:2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