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8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탄핵규탄 '동맹휴업' 제기돼 유뉴스 박수선 기자 2004-03-18 00:00
우리 동아리로 오세요~~~ 김혜진 기자 2004-03-17 00:00
황소 잡으러 인서점 가세~ 김영경 기자 2004-03-16 00:00
친일파 후손이 소유권을 주장하는 인천 부평의 금싸라기 땅을 찾아서 홍미진 기자 2004-03-15 00:00
친일파 송병준(1887~1925), 그는 누구인가 홍미진 기자 2004-03-15 00:00
라인
동북공정이란 무엇인가? 출제자 : 한상도(문과 2004-03-15 00:00
‘책 읽는 황소’ 100% 활용하기 홍미진 기자 2004-03-15 00:00
나만의 작은 도서관, 생도 김영경 기자 2004-03-15 00:00
‘주소지=광진구 이외 지역’인 학생 모두 부재자 투표 신청할 수 있다. 홍미진 기자 2004-03-09 00:00
‘안티 이승연’은 이제 그만! 지금은 과거사 청산을 해야할 때 홍미진 기자 2004-03-02 00:00
라인
황사빛 누런 하늘 아래 오늘도 일본대사관 앞에서… 김영경 기자 2004-03-02 00:00
왜 부재자 투표소인가? 홍미진 기자 2004-03-02 00:00
“내가 유권자 운동을 하는 이유”- 장수겸(정치대·행정3)군 양윤성 기자 2004-03-02 00:00
선거연령 낮추기 - 대학교 1학년 군대는 가도 되지만 투표는 못한다? 홍미진 기자 2004-03-02 00:00
언어교육원에서 만난 중국·네팔 학생들의 선거 이야기 양윤성 기자 2004-03-02 00:00
라인
[지금은 생각중] 인플레이션에 대해. 학술부 2004-03-02 00:00
‘2004 건국대 유권자 운동본부’ 홍미진 기자 2004-02-24 00:00
2004 총선 전국대학생연대 발족 양윤성 기자 2004-02-19 00:00
범청학련 애국 김양무 열사 추모식 양윤성 기자 2004-02-18 00:00
트럭에 실은 비둘기가 날고 있다면? 학술부 2004-02-15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