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5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투표를 안하는 것은 ‘자해행위’
9집 음반을 낸 ‘중견 그룹', 특히 대학 노래동아리들이 인기순위 첫손에 꼽는다는 ‘여행스케치'. 중견은 중견인데 생각은 ‘쿨'했고 분위기는 동아리 모임처럼 오붓했다. 89년 12월 첫 앨범을 낸 후 지금의 멤버(이...
전국대학신문공동기자  |  2002-11-25 00:00
라인
이봐 여주댁, 13일에 같이모여 우리쌀 지키러가세~
11월 13일, 30만 농민들이 서울로 온다. 달구지를 타고 오는 것이 아니라 버스를 타고 온다. 이 거족적인 버스 행렬 뒤에는 여주군 농민들의 열띤 토론이 있었다. 각자의 논·밭에 메여있던 농민들을 하나로 합치자고...
홍미진 기자  |  2002-11-11 00:00
라인
이장, 농민에게 좀 더 가까이
지난 10월 31일 전국 각지의 7천만 이장들이 모여 11월 13일 ‘우리쌀지키기 전국농민대회’를 위한 ‘전국 이장단’을 발족시켰다. 그동안 ‘이장’은 단순히 정부의 방침을 농민들에게 알리는 일종의 공무원으로 여겨지...
홍미진 기자  |  2002-11-11 00:00
라인
“나는 쌀이에요”
사랑하는 여러분 보세요. 기억나나요? 약간은 차가운 바람을 느끼며 춤추던 황금색 물결을요. 탁 트인 파란 하늘 아래 여러 가닥의 벼이삭들이 비껴 누울 때 느꼈던 정감을요. 저는 농부 아빠가 키운 쌀이에요. 버스의 창...
홍미진 기자  |  2002-11-11 00:00
라인
장한벌에서 대통령 선거를?
한 달 뒤 우리대학에서 벌어질 일에 대한 가상 시나리오다. 역사상 처음으로 대학 캠퍼스에 ‘부재자 투표소’를 설치하기 위한 시민·사회단체, 대학생 유권자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우리 대학을 비롯해 고려대, 서울대...
정리 김주희  |  2002-11-11 00:00
라인
“대중문화 발전시킬 문화대통령 뽑을 것”
최희준씨의 7년만의 콘서트 게스트로 참석한 맨발의 가수 이은미씨를 만났다. 평소 대학 공연을 자주하고 지난달 문화부에서 ‘젊은 예술가 상’을 받은 라이브의 여왕 이씨의 첫 인상은 자신감이 넘쳐 보였다. 매주 바쁘게 ...
심상인 기자  |  2002-11-11 00:00
라인
통일이 되면?
역사전공인 만큼 남쪽의 역사 유적지를 답사해보고 싶다. 북쪽의 유적지는 다 돌아봤지만 우리민족의 역사를 제대로 공부하려면 남쪽의 유적지도 돌아봐야 할 것이다. 통일이 되기 전이라도 유적답사 교류를 하면 좋겠다. -김...
김주희 기자  |  2002-10-28 00:00
라인
우리는 이미 '예비 비정규직'
'비정규직도 인간이다! 생존권을 보장하라!' 지난 1일 있었던 노동절 집회 같은 곳에서만 볼 수 있는 구호가 아니다. '방송 전파'를 타고 전국 수백만 가정의 브라운관에 방영된 엠비씨 수목드라마 <신입사원> 8회(4...
최준민 기자  |  2001-12-03 00:00
라인
우리는 이미 '예비 비정규직'
'비정규직도 인간이다! 생존권을 보장하라!' 지난 1일 있었던 노동절 집회 같은 곳에서만 볼 수 있는 구호가 아니다. '방송 전파'를 타고 전국 수백만 가정의 브라운관에 방영된 엠비씨 수목드라마 <신입사원> 8회(4...
최준민 기자  |  2001-12-03 00:00
라인
우리는 이미 '예비 비정규직'
'비정규직도 인간이다! 생존권을 보장하라!' 지난 1일 있었던 노동절 집회 같은 곳에서만 볼 수 있는 구호가 아니다. '방송 전파'를 타고 전국 수백만 가정의 브라운관에 방영된 엠비씨 수목드라마 <신입사원> 8회(4...
최준민 기자  |  2001-12-03 00:00
라인
한반도 평화통일을 향하여!
6.15 공동선언 실천과 반전평화, 민족공조 실현을 위한 '남북대학생 상봉모임'이 5월 22일(일)부터 24일(화)까지 북측 금강산에서 진행됐다. 지난 60년의 분단 역사상 대학생들이 주도한 첫번째 공식행사인 이번 ...
최보윤 기자  |  2000-06-10 00:00
라인
한반도 평화통일을 향하여!(2)
<2년 연속 금강산을 찾은 '통일역꾼' 이우람(정치대·정외4휴) 학우. "눈뭉리 앞을 가려 북녘 대학생들에게 작별 인사도 제대로 못했다"는 그가 금강산에서 배워 온 '청년학생의 조건'은 무엇일까?>△작년에 이어 두 ...
최준민 기자  |  2000-06-09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