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8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진작 만났어야 했던 그들!
■학생운동의 의미와 역할 한 : 기존의 학생운동에 하나의 지향점이 있었다면, 최근에는 그 지향점이 이동하고 있다고 본다. 이제는 학생운동이 꼭 사회를 위한 운동만을 해서는 안되며, 학생회가 중심이 되는 모든 활동을 ...
홍미진 기자  |  2003-05-26 00:00
라인
한지붕 세가족 - 공간부족은 해결될 것인가?
사회과학관의 과밀화로 인해 제2사회과학관 건설이 추진중이다. 제2사회과학관과 공간부족에 대해 알아본다. - 편집자 풀이 -■사회과학관의 현실 지난 19일 월요일 늦은 1시 사회과학관 복도는 시장터를 방불케 했다. 복...
최승섭 기자  |  2003-05-26 00:00
라인
우리대학에 잠들어 있는 보물찾기
우리 캠퍼스 안에 학생들이 가장 많이 오가는 곳이 어딜까? 바로 새천년관 앞의 큰 사거리일 것이다. 우리대학 상징인 힘찬 황소상이 서있는 넓직한 잔디밭과 일감호를 배경으로 한 로멘틱 드라마의 현장, 청심대를 양 옆에...
홍미진 기자  |  2003-05-13 00:00
라인
[건대인이 말한다] “북핵 해결, 이렇게!”
■ 국제 간 협약 또는 국제기구 내에서 조정과정을 거쳐 당사자간의 원만한 합의를 이뤄야 할 것이다. 하지만 미국의 패권주의가 극에 달한 지금 문제는 미국의 손에 달려있기 때문에 국제적 반전·반미 운동이 활성화·확대 ...
홍미진 기자  |  2003-05-13 00:00
라인
“한반도에 결코 전쟁은 안돼”
△북한이 핵을 보유한 배경은? 북한의 핵보유 시인은 북의 체제안전 보장과 경제지원을 목적으로 한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은 80년대 이후부터 계속 거론됐던 문제이며 이는 점점 더 뒤처지는 북의 경제력에 비해, 남...
홍미진 기자  |  2003-05-13 00:00
라인
5월, 그 푸르른 하늘 아래 새로운 노래를 부른다
토요일 오후 동숭동 대학로에 가 본 일이 있는가? 더 이상 춥지도 않고 선선한 바람을 동반한 따뜻한 대학로는 젊은이들로 북적거린다.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자동차 경적소리, 좌판의 고함소리,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유행가...
건대신문사  |  2003-05-13 00:00
라인
사상과 양심의 자유
나는 당신의 사상에 반대한다. 그러나 만약 당신이 그 사상 때문에 탄압받는다면 나는 당신의 편에서 싸울 것이다. - 볼테르 - 지난 해 5.18 광주 금난로 행사에 참가했을 때 거리 한켠에 지어놓은 0.75평 짜리 ...
건대신문사  |  2003-05-13 00:00
라인
전주, 영화 그리고 불면의 밤
정확히 4월 28일 이른 9시 34분 100여명의 학생들을 태운 두 대의 버스는 청담대교를 지나갔다. 비가 올 것이라는 일기예보를 무시하고 창 밖으로 보이는 서울은 잔인하게 내뿜는 강렬한 햇빛에 눈이 부셨다. 가장 ...
건대신문사  |  2003-05-13 00:00
라인
전주국제영화제를 다녀와 영화관련 학과를 기대하며
부산국제영화제, 부천판타스틱 영화제와 함께 우리 나라의 대표적인 국제영화제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전주국제영화제가 “자유, 독립, 소통”이라는 주제로 4월 25일부터 5월 4일까지 개최되었다. 작품성 있는 영화가 며...
이형식 문과대 영문·  |  2003-05-13 00:00
라인
건국인의 보물 ‘일감호’(1)
지난 9일, 마음까지 탁 트이는 것 같은 드넓은 호수, 일감호를 황순진 교수와 함께 걸으며 호수의 외관과 수질에 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호숫가에 띄워진 갈대와 연이 지저분하다고 생각하는 학생들도 있지만...
김성심 기자  |  2003-05-13 00:00
라인
건국인의 보물 ‘일감호’ (2)
우리대학의 명물! 하면 빠질 수 없는 2만여 평의 ‘일감호’는 정취있는 산책길로 장한벌 모든 건국인들의 휴식처로, 연인들을 위한 데이트 코스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건대의 가장 중심을 차지하고 있으며 건국인의 의...
김성심 기자  |  2003-05-13 00:00
라인
수습기자가 노동자를 만난 날
민주노동당 만나보기-비정규직 노동자 차별 철폐를 위해서는 최저임금제 개선이 급선무 올해로 113주년을 맞는 노동절 행사가 지난 1일 대학로에서 열렸다. 이 집회에는 약 3만 명의 노동자들이 집결했다. 이 날 모인 노...
홍미진 기자  |  2003-05-03 00:00
라인
한총련에 대한 두가지 의견
* 한총련, 이런 것 같애 ·과격하고 폭력적이예요. 지식인이라면 대화로 풀어야죠 -김은재(공대·생명과4) ·급변하는 시대에 빠르게 대응하지 못하는 것 같아요 -안은영 (정치대·정외3) ·너무 강령적이예요 -전민영(공...
홍미진 기자  |  2003-04-14 00:00
라인
두 한총련 학생의 솔직한 이야기
토로한 이후 정계에서도 한총련 합법화가 끊임없이 논의되고 있다. 그런데, 한총련이 아닌 대학생들의 생각은 어떨까? ‘옳은 일을 위해 힘을 합치는 젊은이들의 모임’이라고 생각하는 학생도 있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에게 '...
홍미진 기자  |  2003-04-14 00:00
라인
멋진녀석들
■복자기 일감호 뒤편 동산에 살고 있는 녀석이다. ‘나도박달이’라고도 불린다. 기숙사 들어가는 쪽으로 가면 볼 수 있는데, 우리 대학 복자기들 중 가장 큰 녀석이란다. 지금은 조그만 연두 빛 싹이 텄는데, 봄부터 여...
홍미진 기자  |  2003-04-14 00:00
라인
장한벌 나무세계로의 초대
수업을 들으러, 친구를 만나러, 바삐 바삐 걷는 동안 놓치는 것이 얼마나 많을까. 나무라면, 그저 소나무·은행나무·대나무… 더 이상 딱히 떠올리지 못하는 우리. 우리나라에 단 한 그루 있는 나무의 곁을 지나면서도 우...
홍미진 기자  |  2003-04-14 00:00
라인
봄날, 라디오헤드의 ‘CREEP’을 듣다
설경. 눈이 있는 풍경. 이름이 가진 묘한 아름다움이 하루에도 몇 번씩 추웠다, 더웠다, 맑았다, 흐렸다를 반복하는 봄날의 불안한 따스함과 함께 피부에 차갑게 닿는다. 벚꽃과 개나리가 피어 환한 봄낮 ‘설경’ 그녀를...
건대신문사  |  2003-04-14 00:00
라인
‘알 수 없는 손’을 꽉∼ 붙잡은 날!
배가 출출하다. 오늘도 어김없이 학관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그리고 우리는 필연적으로 알 수 없는 손을 만난다. 스치는 순간 사라지는 손. 그 손의 주인공? ■ 박연숙(32) 2월 11일부터 일했어요. 시작한지는 얼마...
건대신문사  |  2003-04-14 00:00
라인
사장에게 말걸기
우리대학 외국어교육원 2층에 가면 작은 문이 있다. 열리지 않을 듯한 그 문을 조심스럽게 열고 들어가 보면 ‘라임시스템’이라는 상큼함이 오밀조밀하게 묻어나는 이름의 회사가 있다. 95학번 조형욱(공대·컴공3 휴학)군...
건대신문사  |  2003-04-14 00:00
라인
[게릴라 인터뷰] 가르치고 훈련하고
“건대는 축대에서 체대로 바뀌었니?” 작년 축구열풍에 이어 올해 초 테니스로 학교를 들뜨게 만든 건국대 체육인들. 이들 중 서울에서 한국체육대학과 우리대학 밖에 없다는 테니스부 학생을 인터뷰하는 것이 처음의 계획이었...
건대신문사  |  2003-04-14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