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0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다시 고객님 곁으로 가고 싶습니다
철도공사 측의 부당해고에 맞서 정리해고 철회 및 직접고용을 주장하던 KTX 여승무원들의 파업농성이 지난 8일 100일째를 맞았다. ‘지...
추송이 기자  |  2006-06-12 00:00
라인
신경 좀 쓰세요
“일손이 부족해서 다음날 아침에 설거지를 할 수밖에 없을 때가 있어요” 영업 종료 후에도 수저를 그대로 방치해 놓는 이유에 대한 ㈜CJ...
추송이 기자  |  2006-06-12 00:00
라인
장안벌,민주적 공간배정 필요
상허연구관과 법대신관, 수의과대 등 신ㆍ증축 되는 건물들의 준공이 임박했다. 학생들과 대학본부 간의 공간배정 논의가 진행 중이다. 일방...
설동명 기자  |  2006-06-12 00:00
라인
텍스타일디자인의 멋
제3회 건국 텍스타일디자인전공대학원전이 23일 늦은 5시부터 30일 늦은 6시까지 예문대 1층 이벤트 홀에서 열렸다. 텍스타일디자인전공...
조지훈 기자  |  2006-05-29 00:00
라인
움직이지 않는 재산, 움직이지 않는 양극화 해소
사회 양극화의 핵, 부동산. 소수의 고소득층은 부동산을 갖고 계속해서 돈을 ‘캐내고’ 있다. 반면에, 다수의 중ㆍ저소득층은 ‘꿈’이라는...
윤태웅 기자  |  2006-05-29 00:00
라인
술이 죄지?
대동제가 남긴 우리대학 음주문화의 폐해는 <건대신문>이 포착한 학생회관 문유리 파손, 공중전화 부스 파손, 장안벌에 널린 쓰레기들 외에...
추송이 기자  |  2006-05-29 00:00
라인
강의실에 강줄기가?
장안벌 강의실에 위험으로 뻗어나가는 강줄기가 형성되고 있다. 문과대와 공과대는 금이 가지 않은 강의실을 찾아보기 힘들고 작년 완광된 산...
추송이 기자  |  2006-05-12 00:00
라인
안대희 고검장 특강 열려
2002년 대선자금 수사 등으로 '국민검사'라는 애칭을 얻은 안대희 서울고검장이 지난 27일 법과대에서 '한국사회와 법치주의'라는 주제...
설동명 기자  |  2006-05-02 00:00
라인
새천년관 천장에 구멍이 뻥
오늘(10일) 늦은 8시경, 새천년관 7층의 천장 일부가 내려앉았다. 배수관이 터져 천장을 둘러싼 판이 물에 젖어 바닥으로 떨어진 것으...
설동명 기자  |  2006-04-10 00:00
라인
'몸과 마음을' 바치셨습니까?
월드컵 시즌이 다가옵니다. 애국주의 시즌도 손 붙잡고 같이 다가옵니다.역사 속 애국주의는 ‘악용의 추억’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히틀러가...
추송이 기자  |  2006-04-03 00:00
라인
종신형 선고 문화재
중장비동 옆에 위치한 서울특별시 민속자료 제9호 ‘사직동 정재문 . 하지만 그 전체가 철조망에 둘러싸여 ‘구한말~일제 침략기 사이 전통...
추송이 기자  |  2006-04-03 00:00
라인
학생요구안 선포식 현장
지난 4월 3일 학생회관 앞에서 ‘학생요구안 선포식(아래 선포식)’이 있었다. 12시 30분부터 시작된 선포식은 ‘부당한 등록금 인상 ...
김하나 기자  |  2006-04-03 00:00
라인
장애우와 도서관 만들기
▲박물관 앞에서 시작한 행사. 이병호군이 함께했다 © 윤태웅 기자지난 3월 31일 늦은 3시, 도서관자치위원회(아래 도자위) ...
윤태웅 기자  |  2006-04-01 00:00
라인
나비가 반겨주는 쉼터
지난 3월 29일 생환대 여학생휴게실에서 <반짝반짝 빛나는> 총여학생회는 나비카페를 열었다. 이날 나비카페에서는 생리주기 팔찌만들기, ...
설동명 기자  |  2006-03-31 00:00
라인
수요시위, 5181간의 여정
지난 1992년 1월 8일부터 5181일이 흐른 2006년 3월 15일,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700회를 ...
설동명 기자  |  2006-03-20 00:00
라인
술 뒤처리 전문 동아리??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동아리 홍보 주간이었습니다. 후배들한테 "관심 있는 동아리 있니?"라고 물어봤더니 이러더군요. "홍보는 많이 하...
윤태웅 기자  |  2006-03-20 00:00
라인
더 질긴 쪽이 이긴다
우리대학의 고질적 문제 중 하나, 공간 문제. 대학은 ‘연구하는’ 기관이라고 한다. 하지만 우리대학 대학원은 소음을 연구(?)하고 있다...
윤태웅 기자  |  2006-03-20 00:00
라인
병권도 주권이다
'부적절함'의 부적절함을 고발하는 사진기획은 잘 보셨나요? 한-미 FTA가 우리에게 주는 선물은 그것이 끝이 아닙니다. 의약품의 지적재...
설동명 기자  |  2006-03-06 00:00
라인
국제협력팀, 학우 가까이
▲ © 윤태웅 기자행정관 4층에 있던 국제협력팀이 1층으로 이전했다. 교환학생, 어학연수 등의 이유로 국제협력팀을 찾는 학우들...
윤태웅 기자  |  2006-03-06 00:00
라인
동상이몽
▲법과대 임시건물 모습. 안내도에 리셉션 홀이라 표시되어 있는 곳이다© 설동명 기자올해 실시하기로 했던 종합강의동 리모델링 계...
추송이 기자  |  2006-03-06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