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죽은 선거를 위한 파반느 김이경(문과대ㆍ커뮤니3) 2010-03-29 15:19
나의 주식투자 체험기 노범선(정치대ㆍ정외4휴) 2010-03-15 23:21
<건대신문> 독자모니터요원을 마치면서 이수진(상경대ㆍ국제무역2) 2010-02-01 18:21
전적지 답사를 다녀와서 김홍삼(정통대ㆍ컴공4) 2009-12-09 15:57
학생공간위원회에 대한 왜곡을 멈추고, 사과할 것을 요구합니다 김무석(수의대ㆍ수의학2 2009-12-09 15:55
라인
등록금 문제의 해결 - 교육에 대한 인식 개선이 급선무다. 어광득(법과대ㆍ법3) 2009-11-24 12:46
'자출', 땀만 빼고 지각할거란 편견은 버리자 정상현(생환대ㆍ응용생물 97학번) 2009-10-13 23:02
정부는 국민의 목소리를, 학교는 학생의 목소리를 김재근(문과대ㆍ철학3) 2009-10-13 22:31
북한을 향한 촛불 노범선(정치대ㆍ정외3휴) 2009-10-13 22:29
열정으로 뜨거웠던 여름을 돌아보며 신혜림(정치대ㆍ정치학부1) 2009-09-14 22:36
라인
진정한 영어강의가 되려면 최승섭(정통대ㆍ인터넷미디어4) 2009-09-14 22:31
입학사정관제를 말하다. 양영경(정치대ㆍ정치학부1) 2009-09-02 20:27
진정한 성공? 유현제(경영대ㆍ경영4) 2009-09-02 20:23
보령 머드축제를 다녀와서 노범선(정치대ㆍ정외3) 2009-07-18 14:01
박찬욱과 봉준호 송상현(예문대ㆍ영화3) 2009-07-18 14:00
라인
2009년, 대학생으로 살아간다는 것 신준수(정치대ㆍ정외2) 2009-06-11 19:15
샌드위치 대학 4학년 김보람(공과대ㆍ산업공4) 2009-05-29 15:01
어느 휴학생의 외침 우은희(문과대ㆍ영문4휴) 2009-05-11 18:29
코멘터리의 재발견 ― 직접 듣는 영화 뒷이야기 김세연(예문대ㆍ영화예술4휴) 2009-05-11 18:26
스펙보다 큰 가치 구선아(문과대ㆍ커뮤니2) 2009-04-13 19:51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