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노벨상 가능케 한 석학들의 명강의 김정현 기자 2008-11-24 22:30
제대로 된 총학생회를 보여주겠다 김정현 기자 2008-11-12 18:41
재학생과 졸업생이 함께 즐기는 축우제~ 김정현 기자 2008-11-11 22:39
REPORT2: 돌아오는 리포트? 돌아오는 소통~ 김정현 기자 2008-11-11 22:35
미래의 예술인이 함께 하는 축제 열려 김정현 기자 2008-11-11 22:31
라인
두 가정의 세금 변화로 본 두 얼굴의 세제개편안 김정현 기자 2008-10-13 21:16
1%를 위한 감세정책, 서민들은 운다 김정현 기자 2008-10-13 21:12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 전동대회 양태훈 기자 2008-10-09 18:52
이웃과 함께하는 환우사랑 바자회 김정현 기자 2008-10-09 18:42
우리대학 평생교육원 활성화 사업 선정 김정현 기자 2008-10-09 18:26
라인
대학 4년, 자신과의 숨바꼭질 이덕권 편집국장 2008-10-09 18:25
대학생 불법다단계 피해사례 김정현 기자 2008-10-09 18:22
'다단계 공화국'의 불편한 진실 김정현 기자 2008-10-09 18:17
강창원 교수팀 '닭 수출 연구 사업단' 선정 이철호 기자 2008-10-09 18:17
人文學, 위기는 없다 김정현 기자 2008-10-09 18:14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