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0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몸과 마음을' 바치셨습니까? 추송이 기자 2006-04-03 00:00
종신형 선고 문화재 추송이 기자 2006-04-03 00:00
학생요구안 선포식 현장 김하나 기자 2006-04-03 00:00
장애우와 도서관 만들기 윤태웅 기자 2006-04-01 00:00
나비가 반겨주는 쉼터 설동명 기자 2006-03-31 00:00
라인
수요시위, 5181간의 여정 설동명 기자 2006-03-20 00:00
술 뒤처리 전문 동아리?? 윤태웅 기자 2006-03-20 00:00
더 질긴 쪽이 이긴다 윤태웅 기자 2006-03-20 00:00
병권도 주권이다 설동명 기자 2006-03-06 00:00
국제협력팀, 학우 가까이 윤태웅 기자 2006-03-06 00:00
라인
동상이몽 추송이 기자 2006-03-06 00:00
촛불의 열기, 정점으로 윤태웅 기자 2006-02-09 00:00
돈 때문에 골치아픈 하루 추송이 기자 2006-01-23 00:00
등록금 협의회 입장차 확인으로 시작 김봉현 기자 2006-01-03 00:00
인서점이 돌아왔습니다 설동명 기자 2005-12-11 00:00
라인
모자의 주인을 찾습니다 김봉현 기자 2005-11-21 00:00
해답은 출석체크? 김봉현 기자 2005-11-08 00:00
제2학관 샤워실이 위험하다 설동명 기자 2005-11-08 00:00
연예인 농구단 사랑의 성금 전달 김봉현 기자 2005-11-08 00:00
덤프연대 농성시작 설동명 기자 2005-10-14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