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7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5급수 일감호 넘치면 큰일!
‘ㅎ대학이 우리대학 일감호에 빠진다’라는 속설이 있다. 속설처럼 ㅎ대학이 일감호에 빠진다고 가정해 보자. 누군가가 ㅎ대학을 통째로 들어...
김봉현 기자  |  2005-08-29 00:00
라인
대학박물관, 정체성 찾기
박물관은 여러 종류가 있다. 일반적으로 떠오르는 국ㆍ공립박물관, 그리고 만화박물관, 철도 박물관 같은 테마박물관, 마지막으로 대학박물관...
윤태웅 견습기자  |  2005-07-18 00:00
라인
<건대신문> 제작과정 이렇게 진행됩니다
1. 마감날. 신문사는 바쁘다 바뻐! ▲ © 김봉현 기자기자들은 취재기간을 거쳐 모은 자료들을 바탕으로 기사작성의 대장정에 돌...
김혜진 기자  |  2005-07-18 00:00
라인
<건대신문> 50년…언론탄압 역사 돌아보기
건대신문사가 50년을 이어오기까지 그 길이 결코 쉽지만은 않았다. 독재정권 하에서 기성언론이 탄압을 당했듯이 대학신문사에도 언론탄압이라는 것이 존재했다. 작게는 주간교수와의 편집권 다툼에서부터, 크게는 신문사의 파업...
최보윤기자  |  2005-07-18 00:00
라인
학술지적 성격과 농업기사 두드러져
<건대신문>이 50주년을 맞았다. 건국대학교의 전신인 ‘조선정치학관’이 개교한지 9년 뒤, 1955년 7월 16일 창간되어 4면 제작 격주 발간으로 출발했다. 본래 <政大>라는 제호로 출발했으나 창간 2년 뒤 잠시 ...
김혜진 기자  |  2005-07-18 00:00
라인
민주화ㆍ학원자주화 열망 담긴 <건대신문>
민주화에 대한 열망이 온 나라에 가득했던 1980년대. 당시 <건대신문>은 시대 정세의 대변자로, 정당한 외침의 선봉에서 장한벌 여론을 선도했다. 진실을 전달하는 진보적 매체의 가뭄이 일던 시절, 대학신문은 시대의 ...
김지현 기자  |  2005-07-18 00:00
라인
학우들과 소통하기 위한 노력 시작돼
1990년대 이후, <건대신문>은 어떠한 모습으로 학우들에게 다가섰을까? 학생운동이 활발하던 80년대 후반, 대학언론으로서 <건대신문>은 그 어느 때 보다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90년대 이후 주춤해진 사회정세 속...
최보윤 기자  |  2005-07-18 00:00
라인
만화유적지, 청강만화역사박물관
어른들에겐 어린시절의 추억을, 아이들에겐 즐거운 재미를, 학생들에겐 배움의 자긍심을. 이 모든 것을 충족시켜 주는 곳이 있다! 정형화되어 있던 대학박물관에 특성화라는 양념을 가미한 ‘청강만화역사박물관’(아래 만화박물...
추송이 견습기자  |  2005-07-18 00:00
라인
2005 제9회 인권영화제 미리보기
지난 20일부터 시작된, 제9회 인권영화제가 오는 26일까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열린다. 이번 영화제는 ‘어린이ㆍ청소년의 인권’, ‘해외작품’, ‘국내작품’, ‘비디오로 행동하라’, ‘사전제작지원작’ 등 5개 영역으로...
최보윤 기자  |  2005-05-23 00:00
라인
문화예술의 향연을 펼칠 광진문화예술회관
▲광진문화예술회관 전경 © 김봉현 기자서초구 예술의 전당 왕복(지하철, 건대입구 기준) 52분, 1800원. 종로구 대학로 왕...
최준민 기자  |  2005-05-23 00:00
라인
광진문화예술회관, ‘선택’과 ‘참여’로 100% 활용하기
그렇다면, 우리대학 학우들은 ‘문화의 산실’로 거듭난 광진문화예술회관을 보다 잘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방법은 간단하다. 보고 싶은 공연을 ‘선택’하고, ‘참여’를 통해 끼를 발산하면 되는 것이다. ▷ 6월...
최준민 기자  |  2005-05-23 00:00
라인
새 UI 어때?
새로운 UI(University Identity)가 좋아요. 빛나는 후광과 고풍스러운 박물관, 거기에 교시인 ‘성’, ‘신’, ‘의’를 빼놓지 않는 센스! <건대신문>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중 약 70%에 달...
김봉현 기자  |  2005-05-09 00:00
라인
건국문, 상허문, 일감문. 이렇게 태어났다!
우리대학의 교문은 나름의 이름을 갖고 있다.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 이름을 갖게 된 것이 햇수로 벌써 10년이요, 불리어지지 못한 것...
최보윤 기자  |  2005-03-09 00:00
라인
건국우유 미스터리 셋!
▲ © 김봉현 기자우리대학에 들어오기 전 ‘건국대학교’의 이미지를 떠올려봤을 때 혹시 푸르른 초원에서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는...
최준민 기자  |  2004-12-06 00:00
라인
부정선거 의혹, 6ㆍ7일 재투표로 일단락
우리대학 학생회의 역사에서 그 유례가 없는 이번 ‘총(여)학생회 부정선거 의혹’은 12월 6ㆍ7일(투표율 50% 미만일 경우, 12월 ...
김지현 기자  |  2004-12-01 00:00
라인
정통대, <힘찬 우리>선본 당선
‘힘찬 우리가 돼 드리겠습니다!’ 내년 정통대를 책임질 학생회가 선출됐다. ‘힘찬 우리’ 선거운동본부(아래 선본) <정>남승민(전자4), <부>백제협(전자) 후보가 583명의 투표자 중 509명의 찬성(지지율 87....
최준민 기자  |  2004-12-01 00:00
라인
중운위, 새 중선관위 구성 의결
‘부정선거 제재 미흡’, ‘투표시 신분증 미확인’ 등의 직무유기를 범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조성환, 37대 총학생회장, 아래 중선...
김지현 기자  |  2004-11-28 00:00
라인
24ㆍ25일 총선 전면 무효처리
38대ㆍ17대 총(여)학생회 부정선거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중앙운영위원회(아래 중운위)는 “24ㆍ25일 진행됐던 총(여)학생회 투표는...
김지현 기자  |  2004-11-27 00:00
라인
총선, 부정선거 의혹 속 중단
제38대 총학생회(아래 총학) 선거 투표율이 과반수를 넘지 못한(투표율=49.32%) 동시에 <새로고침> 선거운동본부(아래 선본)의 ‘...
김지현 기자  |  2004-11-26 00:00
라인
장한벌 총선, 첫날 투표율 25.58% 기록
▲ © 김봉현 기자총(여)학생회 선거 첫날인 11월 24일, 총학생회와 총여학생회 투표율이 각각 25.58%, 27.83%를 ...
김지현 기자  |  2004-11-24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