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7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진로 고민 함께 한 종합상담센터
나는 지난 3월 다니던 학교를 그만두고 건국대학교에 편입학을 하게 되었다. 막상 편입을 하고 나니 낯선 곳에 혼자 떨어진 기분이 들었고,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한 막막함으로 하루하루를 지내게 되었다. 내가 선...
박찬송 (이과대ㆍ수학  |  2005-10-12 00:00
라인
“잔디구장서 공 한번 차 볼까”
동서울터미널에서 이천 아미리행 버스를 타고 하이닉스 공장에서 하차. 다시 대월면 농협을 가는 버스를 타고 그 곳에서 내린 후 이정표를 ...
이정호 기자  |  2005-10-04 00:00
라인
자랑거리 가득한 스포츠타운
우리대학 체육부는 화려한 성과에 비해 연습환경은 미약한 편이었다. 특히 야구부의 경우, 우리대학 남측부지개발사업(스타시티)으로 인해 연...
장조은 기자  |  2005-10-04 00:00
라인
작업실은 선택 아닌 필수
▲ © 윤태웅 기자영화 보러 거금 내고 들어간 극장. 그런데 별안간 나타난 극장주인, “영화 상영 못해! 그러니 집에 가서 비...
이지윤 기자  |  2005-09-13 00:00
라인
'나 몰라라'식 행정, 건축대 학생이 죕니까?
건축대 작업실 환경이 열악하다는 것에 대해 어느 정도 느낌이 오는가? 그렇다면 과연 대학본부에서는 이러한 상황에 대해 어떠한 의견을 갖고 있으며, 대안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과연 <건대신문>에서 제안하는...
김하나 기자  |  2005-09-12 00:00
라인
퍼렇게 멍든 일감호
서기 2010년 일감호 살리기 대 프로젝트 연구실. 설 박사와 봉군 대화를 나누고 있다. ▲ © 김봉현 기자봉군: 설 박사님....
김혜진 기자  |  2005-08-29 00:00
라인
5급수 일감호 넘치면 큰일!
‘ㅎ대학이 우리대학 일감호에 빠진다’라는 속설이 있다. 속설처럼 ㅎ대학이 일감호에 빠진다고 가정해 보자. 누군가가 ㅎ대학을 통째로 들어...
김봉현 기자  |  2005-08-29 00:00
라인
대학박물관, 정체성 찾기
박물관은 여러 종류가 있다. 일반적으로 떠오르는 국ㆍ공립박물관, 그리고 만화박물관, 철도 박물관 같은 테마박물관, 마지막으로 대학박물관...
윤태웅 견습기자  |  2005-07-18 00:00
라인
<건대신문> 제작과정 이렇게 진행됩니다
1. 마감날. 신문사는 바쁘다 바뻐! ▲ © 김봉현 기자기자들은 취재기간을 거쳐 모은 자료들을 바탕으로 기사작성의 대장정에 돌...
김혜진 기자  |  2005-07-18 00:00
라인
<건대신문> 50년…언론탄압 역사 돌아보기
건대신문사가 50년을 이어오기까지 그 길이 결코 쉽지만은 않았다. 독재정권 하에서 기성언론이 탄압을 당했듯이 대학신문사에도 언론탄압이라는 것이 존재했다. 작게는 주간교수와의 편집권 다툼에서부터, 크게는 신문사의 파업...
최보윤기자  |  2005-07-18 00:00
라인
학술지적 성격과 농업기사 두드러져
<건대신문>이 50주년을 맞았다. 건국대학교의 전신인 ‘조선정치학관’이 개교한지 9년 뒤, 1955년 7월 16일 창간되어 4면 제작 격주 발간으로 출발했다. 본래 <政大>라는 제호로 출발했으나 창간 2년 뒤 잠시 ...
김혜진 기자  |  2005-07-18 00:00
라인
민주화ㆍ학원자주화 열망 담긴 <건대신문>
민주화에 대한 열망이 온 나라에 가득했던 1980년대. 당시 <건대신문>은 시대 정세의 대변자로, 정당한 외침의 선봉에서 장한벌 여론을 선도했다. 진실을 전달하는 진보적 매체의 가뭄이 일던 시절, 대학신문은 시대의 ...
김지현 기자  |  2005-07-18 00:00
라인
학우들과 소통하기 위한 노력 시작돼
1990년대 이후, <건대신문>은 어떠한 모습으로 학우들에게 다가섰을까? 학생운동이 활발하던 80년대 후반, 대학언론으로서 <건대신문>은 그 어느 때 보다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90년대 이후 주춤해진 사회정세 속...
최보윤 기자  |  2005-07-18 00:00
라인
만화유적지, 청강만화역사박물관
어른들에겐 어린시절의 추억을, 아이들에겐 즐거운 재미를, 학생들에겐 배움의 자긍심을. 이 모든 것을 충족시켜 주는 곳이 있다! 정형화되어 있던 대학박물관에 특성화라는 양념을 가미한 ‘청강만화역사박물관’(아래 만화박물...
추송이 견습기자  |  2005-07-18 00:00
라인
2005 제9회 인권영화제 미리보기
지난 20일부터 시작된, 제9회 인권영화제가 오는 26일까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열린다. 이번 영화제는 ‘어린이ㆍ청소년의 인권’, ‘해외작품’, ‘국내작품’, ‘비디오로 행동하라’, ‘사전제작지원작’ 등 5개 영역으로...
최보윤 기자  |  2005-05-23 00:00
라인
문화예술의 향연을 펼칠 광진문화예술회관
▲광진문화예술회관 전경 © 김봉현 기자서초구 예술의 전당 왕복(지하철, 건대입구 기준) 52분, 1800원. 종로구 대학로 왕...
최준민 기자  |  2005-05-23 00:00
라인
광진문화예술회관, ‘선택’과 ‘참여’로 100% 활용하기
그렇다면, 우리대학 학우들은 ‘문화의 산실’로 거듭난 광진문화예술회관을 보다 잘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방법은 간단하다. 보고 싶은 공연을 ‘선택’하고, ‘참여’를 통해 끼를 발산하면 되는 것이다. ▷ 6월...
최준민 기자  |  2005-05-23 00:00
라인
새 UI 어때?
새로운 UI(University Identity)가 좋아요. 빛나는 후광과 고풍스러운 박물관, 거기에 교시인 ‘성’, ‘신’, ‘의’를 빼놓지 않는 센스! <건대신문>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중 약 70%에 달...
김봉현 기자  |  2005-05-09 00:00
라인
건국문, 상허문, 일감문. 이렇게 태어났다!
우리대학의 교문은 나름의 이름을 갖고 있다.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 이름을 갖게 된 것이 햇수로 벌써 10년이요, 불리어지지 못한 것...
최보윤 기자  |  2005-03-09 00:00
라인
건국우유 미스터리 셋!
▲ © 김봉현 기자우리대학에 들어오기 전 ‘건국대학교’의 이미지를 떠올려봤을 때 혹시 푸르른 초원에서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는...
최준민 기자  |  2004-12-06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