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0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민연하남? 좀더 남자다운 모습 보여주고 싶어요" 안다운 기자 2007-04-02 00:00
"대학발전 위한 큰 틀 설정과 대외활동에 주력하겠다" 안다운 기자 2007-03-05 00:00
그곳에 내가 있었다는 사실을 기억하는게 여행의 의미죠! 양태훈 기자 2006-12-04 00:00
네 '버자이너'를 사랑하라 추송이 기자 2006-11-06 00:00
억압된 나를 풀어주세요 양태훈 기자 2006-11-06 00:00
라인
“환자에게 감동을 주는 병원 만들어야죠” 김봉현 기자 2006-09-18 00:00
건대병원 1년을 돌아보며 이유나 2006-09-18 00:00
금강산에서 겨레의 숨결을 느끼다-② 강진아 기자 2006-09-04 00:00
[2006]금강산에서 겨레의 숨결을 느끼다-① 강진아 기자 2006-09-04 00:00
중계 마이크로 작렬할 유비의 결승골 이정호 기자 2006-06-12 00:00
라인
전통미술을 넘어서는 뉴폼 김봉현 기자 2006-05-12 00:00
"우리모두 한뜻 한마음으로" 김봉현 기자 2006-05-12 00:00
"BK21을 기반으로 웅비하는 대학으로” 강진아 기자 2006-05-03 00:00
<드림건국2011>은 이루어진다 강진아 기자 2006-05-03 00:00
이것이 바로 건국르네상스! 김하나 기자 2006-05-03 00:00
라인
U-Science로 과학혁신 일궈낸다 김봉현 기자 2006-05-03 00:00
IT 패스받아 결승골 넣은 우리대학 STriker 설동명 기자 2006-05-03 00:00
“전국 10위권 수준의 의학전문대학원으로 도약했다” 김봉현 기자 2006-05-03 00:00
물리학의 최첨단을 선도할 권용경 교수 연구팀 설동명 기자 2006-05-03 00:00
원하는 것 그 이상을 배워가야죠 윤태웅 기자 2006-03-20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