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2017 상반기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 열려 이용우 기자 2017-06-07 22:43
<청春어람>은 청출어람을 했는가 이용우 기자 2017-06-07 22:43
‘우리대학 기부천사’ 이순덕 할머니 별세 이용우 기자 2017-06-07 22:41
문 대통령 혼자선 청춘의 눈물을 닦아줄 수 없다 이용우 기자 2017-05-17 18:35
스펙보다는 권익증진에 시선을 맞춘 우리대학 학생모임 이용우 기자 2017-05-17 18:13
라인
2017 축제 KU DAY...성황리에 마쳐 이용우 기자 2017-05-17 17:27
학원창립 86주년·개교 71주년 기념식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 이용우 기자 2017-05-17 17:25
영화로 만나는 세월호, <망각과 기억2: 돌아 봄> 상영회 열려... 이용우 기자 2017-04-24 17:19
[포토뉴스] 꽃보다 아름다운 학생들 이용우 기자 2017-04-05 21:22
또 다른 건대인 –캠퍼스 안 지역 주민들을 만나다 이용우 기자 2017-04-05 21:22
라인
우리대학 피싱사이트로 인해 학우 정보 유출 우려 이용우 기자 2017-04-05 17:17
올해 우리대학 유학생 등록금 5% 인상돼... 대학본부 “유학생 등록금 인상은 불가피해” 이용우 기자 2017-04-05 17:13
전학대회 주요안건: 학생인권위원회 신설, 상경대 성추행 가해자 징계 상향조정 요구 이용우 기자 2017-04-05 17:11
상경대 성추행 가해자 징계 ‘무기정학’... “최소 3년 동안은 징계해제 안 돼” 이용우 기자 2017-04-05 17:10
우리대학 네덜란드 대학과 ‘스마트 에이징' 리빙랩 프로젝트 진행 이용우 기자 2017-04-05 17:03
라인
2017년 예비군 훈련 공고 돼 이용우 기자 2017-03-23 19:51
외주업체 실수로 졸업생 및 재학생 개인정보 노출 에러 발생 이용우 기자 2017-03-14 19:07
그들의 빨간색 선글라스를 벗기기 위해서는 이용우 기자 2017-03-08 16:04
장학의 사각지대를 찾아서 - 그 학생을 위한 장학금은 없었다. 이용우 기자 2017-03-08 15:12
상경대 성추행 주요 참고인 조사부터 난항 이용우 기자 2017-03-08 14:58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