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제1학생회관 정문 공사, 학기 중 진행으로 구성원들 불만 이지은 기자 2019-10-10 00:00
2020 THE 세계 대학 평가에서 국내 13위 기록, 전년 대비 한단계 상승 이지은 기자 2019-10-10 00:00
인생에 있어 중요한 쉼표를 얻다 글·사진 이지은 기자 2019-09-18 22:51
장애학생 도우미 우선 수강 신청, 이번 학기에도 불발 이지은 기자 2019-09-06 23:36
학생들을 우선시해 주세요 이지은 대학2부장 2019-06-07 14:00
라인
학식, 이번에는 바뀔까? 이지은 기자 2019-06-07 12:00
홍보실 A조교, 성추행 혐의로 경찰 입건 이지은 기자 2019-05-17 14:00
학내 전동 킥보드 급증, '안전' 우려 제기돼 이지은 기자 2019-05-17 14:00
사라져가는 빛 -인문학은 여전히 우리에게 중요하다 이지은 대학2부장 2019-04-03 06:00
제8기 Dr. 정 해외 탐방 프로그램 모집 진행돼 이지은 기자 2019-04-03 06:00
라인
해외 대학과의 교환학생 프로그램 정보 어디서 찾아야 할까? 이지은 기자 2019-04-03 06:00
e-Campus 잦은 시스템 오류, 서버관리 개선 요구돼 이지은 기자 2019-04-03 06:00
‘사회봉사’ 기초교양과목으로 최종 확정돼 이지은 기자 2019-03-07 18:00
우리 대학 학식 만족하시나요? 이지은 기자 2019-03-07 18:00
기숙사 유학생 우선 선발, 공정한가요? 이지은 기자 2019-03-07 18:00
라인
“대학 생활의 핵심은 장학금이죠?!” 이지은 기자 2019-02-01 04:00
새내기라면 꼭 기억하세요! 박가은·이지은 기자 2019-02-01 04:00
총학생회 “법인, 김 前 이사장 부정·비리 관련 정원 감축 시 학생들 불이익 받지 않게 해라” 이지은 기자 2018-12-05 12:01
국민의 뜻에 따라 역사는 흐른다 글·사진 이지은 기자 2018-12-04 03:00
2018 건대신문 문화상 이지은 기자 2018-12-04 03: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