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총학생회 “법인, 김 前 이사장 부정·비리 관련 정원 감축 시 학생들 불이익 받지 않게 해라” 이지은 기자 2018-12-05 12:01
국민의 뜻에 따라 역사는 흐른다 글·사진 이지은 기자 2018-12-04 03:00
2018 건대신문 문화상 이지은 기자 2018-12-04 03:00
‘알몸남 사건', 교내 외부인 출입관리시스템 필요성 제기돼 이지은 기자 2018-11-06 22:00
기타납입금에 대해 알고싶어요 이지은 기자 2018-10-01 00:00
라인
전면시행 ‘스마트 출결제도’, 안정운영 방안 마련해야 이지은 기자 2018-10-01 00:00
여기는 꼭 입사하고 싶어요 이지은 기자 2018-09-10 00:00
장단점으로 알아보는 연계전공 이지은 기자 2018-09-10 00:00
"덥지 않아요, 나눌 수 있어 행복해요" 이지은 기자 2018-08-27 11:00
“우리도 일하고 싶어요” 이지은 기자 2018-08-27 00:00
라인
저희가 건국대를 알리겠습니다 이지은 수습기자 2018-08-14 23:51
2018 문과대 학생회장 보궐선거, 단독출마한 <모.모> 92% 지지로 당선 이지은 수습기자 2018-06-05 00:04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