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학생들 지갑은 더욱 가벼워졌다 박규리 기자 2018-10-01 00:00
연대하는 포스트잇 물결의 스쿨 미투 박규리 기자 2018-10-01 00:00
건국인의 옷장을 엿보다 - 패션 웹진 클로젯 인터뷰 박규리 기자 2018-09-10 00:00
학사구조개편 : 전기공학과·전자공학과 통합 그 이후 박규리 기자 2018-08-27 11:30
졸업, 그리고 시작 박규리 기자 2018-08-27 11:00
라인
건국의 꿈, 세계에서 더 커지다 박규리 수습기자 2018-06-26 23:45
비흡연권을 위한 흡연구역·부스 설치 ‘미흡’ 박규리 수습기자 2018-06-05 00:19
대동제 배리어프리존 도입, 장애학우 편의 도모 박규리 수습기자 2018-05-19 01:23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