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국의 꿈, 세계에서 더 커지다 박규리 수습기자 2018-06-26 23:45
우리대학 故 홍정기 학우 (공과대·사환공14) 군 복무 중 안타까운 죽음 맞이해 최의종 기자 2018-06-09 23:18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건 2주기를 맞이하며 최의종 편집국장 2018-06-05 02:55
대학생, 서울시장 후보 만나다 - ⓷ 최의종 기자 2018-06-05 01:11
대학생, 서울시장 후보 만나다 - ⓵ 최의종 기자 2018-06-05 01:10
라인
우리대학 통일에 앞장서다 최의종 기자 2018-05-19 23:58
우리 지역의 지방자치단체장 선거, 누가 나오나? 최의종 기자 2018-05-19 22:32
대동제 ‘술 없는 축제’로 진행 최의종 기자 2018-05-03 07:16
풀리지 않은 19세 소녀의 限 최의종 기자 2018-04-10 05:05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최의종 기자 2018-03-28 17:46
라인
"#Me Too?", "#Me First!" 최의종 기자 2018-03-05 06:06
새로운 인간관계를 마주하게 될 새내기들에게 하고 싶은 말 최의종 편집국장 2018-03-05 04:04
"10가지만은 할 수 있게 해달라고, 신께 빌어볼게” 최의종 기자 2018-02-05 15:15
건국대라 죄송합니다 최의종 기자 2018-02-04 19:28
키워드로 돌아보는 2017년 최의종 기자 2017-12-01 05:55
라인
학사구조개편 어디까지 왔나? 최의종 기자 2017-12-01 02:22
치열한 ‘자질공방’속 학우들의 선택은… 최의종 기자 2017-11-21 15:42
2017 중앙일보 대학평가 종합 15위로 전년과 동일 최의종 기자 2017-11-08 21:46
10.28건대항쟁, 31주년 기념식 최의종 기자 2017-11-08 21:28
건대항쟁 31주년, 민주주의 외친 그들은 아직도 빨갱이 최의종 기자 2017-11-08 18:44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