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후배들에게 남기고 싶은 말 이덕권 기자 2009-01-08 20:40
언제나 우리는 건국인! 이덕권 기자 2008-12-09 15:02
정통대 <통하라> 선본 당선 이덕권 기자 2008-11-28 15:54
예문대 유창혁, 최웅섭 후보 당선 이덕권 기자 2008-11-28 15:53
1213호 야누스 이덕권 기자 2008-11-26 14:54
라인
스웨덴 국회위원 Pear Nuder 초청특강 열려 이덕권 기자 2008-11-24 22:07
통화스와프 체결, 하지만 방심은 금물! 이덕권 기자 2008-11-11 21:20
김용복 영동농장 회장, 명예박사학위 받아 이덕권 기자 2008-11-11 21:15
1212호 야누스 이덕권 기자 2008-11-11 21:14
우리도 Yes, we can 이덕권 편집국장 2008-11-11 21:12
라인
1211호 야누스 이덕권 기자 2008-10-29 20:28
1210호 야누스 이덕권 기자 2008-10-29 20:28
1209호 야누스 이덕권 기자 2008-10-29 20:27
자연, 사람과 호흡하는 조명의 세계 이덕권 기자 2008-10-14 10:38
일상 속 숨은 인문학 찾기 이덕권 기자 2008-10-14 10:37
라인
인기가 너무 좋아도 탈 이덕권 기자 2008-10-09 18:55
"'부동산 관련법' 특성화로 경쟁" 이덕권 기자 2008-10-09 18:54
취업을 향해 가라 이덕권 기자 2008-10-09 18:45
취업을 향해 가라 이덕권 기자 2008-10-09 18:45
쿨하우스 2차 사업 확정 이덕권 기자 2008-10-09 18:41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