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도서관 문화행사 성황리에 마쳐 김용식 기자 2012-12-02 18:56
명작을 만드는 사회 시스템을 구축하자 김용식 기자 2012-11-18 15:13
박근혜후보 방문에 ‘아수라장’ 김용식 기자 2012-11-18 15:09
수업권이냐, 동아리 활동공간 보장이냐 김용식 기자 2012-11-18 15:08
<낭만>과 <공감>, 학우들의 선택은? 김용식 기자 2012-11-18 14:53
라인
전총모 활동에 대한 갑론을박 김용식 기자 2012-11-04 20:41
2013 총학에게 바란다 김용식 기자 2012-11-04 20:35
애니팡보다는 눈앞의 친구를 김용식 기자 2012-10-06 18:04
애니팡보단 눈앞의 친구를 보자 김용식 기자 2012-10-05 22:29
'찾아가는 학생회' 시도는 좋았으나 김용식 기자 2012-10-05 22:26
라인
학우들의 손으로 일궈낸 건축대 졸업작품전 김용식 기자 2012-10-05 22:00
민주화의 완성은 경제민주화로 김용식 기자 2012-09-23 20:42
"어플 통한 집단지성 구현해 학교폭력 예방" 김용식 기자 2012-09-22 15:01
건이네 포인트 제도에 학우들 불만 거세 김용식 기자 2012-09-09 22:33
허울뿐인 국가장학금의 가면을 벗기다 김용식 기자 2012-08-25 19:48
라인
의상디자인 동아리 '터치'를 칭찬합니다 김용식 기자 2012-08-25 19:43
인터넷 문화, 실명제는 답이 아니다 김용식 기자 2012-08-25 11:33
"멀리보는 여유가 필요할 때" 김용식 기자 2012-07-15 17:26
취업 혹은 노동착취, 아찔한 인턴의 추억 김용식 기자 2012-07-15 17:15
종편, 그들만의 리그가 되는 이유 김용식 기자 2012-06-05 00:02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