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대학평가 25위 - 쓰나미급 폭풍 이수빈 기자 2011-06-08 00:19
반값등록금, 더 이상 정치적인 도구로만 이용되지 않기를 이수빈 편집국장 2011-06-07 23:58
[인터뷰] 김진규 총장 (정리)이수빈 기자 2011-06-07 23:02
산학협력단 TLO 육성사업 선정 이수빈 기자 2011-05-30 20:42
대학교육에 질문을 던지다 이수빈 기자 2011-05-23 17:36
라인
이주호 장관, "대학 자율화가 우선" 이수빈 기자 2011-05-10 00:59
"멀리 가려면 함께 가야한다" 이수빈 기자 2011-04-13 18:34
건대신문은 앞으로도 꺾일 생각이 없다 이수빈 편집국장 2011-04-13 15:10
일본에 유학중인 우리대학 학우 인터뷰 이수빈 기자 2011-04-03 02:49
"훈련보다 학점관리 더 어려워요" 이수빈 기자 2011-04-03 02:17
라인
2011 제 43대 총학생회 선거 후보자 정책 공청회 이수빈 기자 2011-04-02 22:54
하인준 전총학생회장 체포돼 이수빈 기자 2011-03-22 02:23
너의 책에 날개를 달아줘! 이수빈 기자 2011-02-28 00:49
"등록금 인상 만큼 학생들 요구 수용하겠다" 이수빈 기자 2011-02-27 23:54
2월, 기대는 실망이란 단어로 대체됐다 이수빈 편집국장 2011-02-27 15:48
라인
대학본부 등록금 가인상률 4.8% 이수빈 기자 2011-01-11 04:33
교육 아래 행해지는 악습, 성관이 뿔났다 이수빈 기자 2010-12-06 23:04
"다양성 인정하는 가운데 화합ㆍ발전 이뤄내야" 이수빈 기자 2010-12-05 20:42
총학ㆍ총여 선거 투표율 미달로 2일 연장투표 이수빈 기자 2010-12-02 00:42
일감호 일부 구간 울타리 설치 이수빈 기자 2010-12-01 22:11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