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5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몰카사건, 균형잡힌 수사가 필요하다 건대신문사 2018-06-05 02:40
공간의 공개념 확립과 교수회관 신축 건대신문사 2018-06-05 02:37
2018년 5월이 갖는 의미 건대신문사 2018-05-19 02:07
상허 정신 되돌아보기 건대신문사 2018-05-19 02:02
진실 역시 함께 세워지기를 건대신문사 2018-04-10 02:02
라인
실체가 드러나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존중' 한지후(문과대·미커16) 2018-04-10 02:02
전반기 결산하고 후반기 준비해야 건대신문사 2018-04-10 02:02
건대신문 62기 수습기자 사령 건대신문사 2018-04-10 01:01
관행보다 원칙이 앞서야 건대신문사 2017-12-01 07:07
지진, 이제 남의 일이 아니다 건대신문사 2017-12-01 07:07
라인
송사리의 힘찬 헤엄을 생각하며 김현일(경영대 경영2) 2017-12-01 07:07
'포항지진'으로 입시·학사일정 조정 건대신문사 2017-12-01 01:11
10년째 지속되는 컴브렐라 봉사활동 “몸은 고되지만, 마음은 뿌듯” 건대신문사 2017-12-01 01:11
유자은 이사장, 지진피해 학생위해 특별장학금 1억원...신입생도 포함 건대신문사 2017-12-01 01:11
2017 <건대신문> 문화상 당선자 공고 건대신문사 2017-11-27 22:12
라인
단과대 별 학생회 후보자 안내 건대신문사 2017-11-19 18:36
이젠 교육여건 개선에 더 중점을 둬야 건대신문사 2017-11-09 11:09
새로운 한중 관계의 발전을 기대하며 건대신문사 2017-11-09 11:09
무늬만이 아닌 실속있는 동아리활동이 돼야 건대신문사 2017-09-26 14:06
17대 교수협의회 출범에 즈음하여 건대신문사 2017-09-26 14:02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