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41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과대 학과 폐지 논의키로 했던 정기 교무회의 무산 사진부 2008-09-09 00:00
문과대 소규모학과 통폐합 논란 중 정봉진 기자 2008-09-01 00:00
인기가 너무 좋아도 탈 이덕권 기자 2008-09-01 00:00
철모 속 젊은이들의 눈물을 보았나 우은희 기자 2008-09-01 00:00
Do you know 어학연수? 박수현 박기훈 기자 2008-09-01 00:00
라인
대학행정조직 재설계 단행 이덕권 기자 2008-09-01 00:00
반환점 돈 등투 레이스 정봉진 기자 2008-09-01 00:00
상대평가시 동점자 발생하면 점수 내려간다 안상호 기자 2008-09-01 00:00
이치호 학장팀 '기능성 축산식품 산업화' 사업 선정 박기훈 기자 2008-09-01 00:00
"내 가치관에 따라 한걸음 더 빨리 목표를 향해 전진하는 것이 중요해요" 우은희 기자 2008-09-01 00:00
라인
우리대학 평생교육원 활성화 사업 선정 김정현 기자 2008-09-01 00:00
진정한 리더로의 발돋움 안상호 기자 2008-09-01 00:00
어? 이거 어디서 많이 본 것 같은데... 유현제 기자 2008-09-01 00:00
강창원 교수팀 '닭 수출 연구 사업단' 선정 이철호 기자 2008-09-01 00:00
[인터뷰] 우리대학 KU글로벌 랩 첫 졸업생 정준호씨 박기훈 기자 2008-09-01 00:00
라인
학과통폐합, 학생사회 '들썩' 누구를 위한 통폐합인가? 유현제 기자 2008-09-01 00:00
일방적인 통폐합에 학우들은 괴로워… 이철호 기자 2008-09-01 00:00
"왜 이 집회를 막는지 몰랐어요. 시위 막는 기계가 된 것 같았죠" 김정현 기자 2008-09-01 00:00
"선진시위문화와 시위관리문화가 정착되면 의경도 고생할 일 없죠" 김정현 기자 2008-09-01 00:00
[1208호]꼬투리 우은희 기자 2008-09-01 00: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