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대신문> 표류기 이다경 부편집국장 2018-06-05 03:00
우리대학 청년창업, 새로운 로드맵 제시하다 이다경 기자 2018-06-04 23:17
새롭게 설립된 인권센터 최윤철 센터장을 만나다 이다경 기자 2018-05-19 23:48
우리대학 인권센터 신설 이다경 기자 2018-05-19 01:14
동물병원 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이다경 기자 2018-04-10 03:03
라인
토사구팽을 다시 생각하며 이다경 기자 2018-04-10 02:02
그래서 당분간 ‘롤모델’은 없을 듯하다 이다경 기자 2018-03-05 04:04
특성화고졸재직자전형 1호 박사 배출 이다경 기자 2018-03-05 03:03
졸업전시 준비에 빚내는 예디대 학우들··· 이다경 기자 2018-03-05 02:02
우리대학, ‘아시아 100대 대학’진입 이다경 기자 2018-03-05 01:01
라인
어서 오세요~ 여기 장학금 챙겨가셔야죠! 이다경 기자 2018-02-05 15:25
무심코 던진 말 이다경 기자 2017-12-01 06:06
사회과학대학 등 학생회선거 연기 이다경 기자 2017-12-01 01:11
올해 5급 공채 7명 합격, 전국 8위 이다경 기자 2017-11-19 18:08
토론식 강의가 바꿔놓은 대학 이다경 기자 2017-11-09 11:09
라인
상허도서관 문화행사 '책과 함꼐' 이다경 기자 2017-11-08 13:56
"꽃바구니 둘러 메고 꽃 팔러 나왔소" 이다경 기자 2017-09-27 22:14
한국문화 전도사 '유미 호건' 여사 우리대학서 명예박사 받아 이다경 기자 2017-09-26 15:15
2018학년도 수시 경쟁률 19.09대 1 이다경 기자 2017-09-26 15:15
전임 노조 위원장 복직과 보상금 지급 놓고 대학본부와 노조 의견대립 이다경 기자 2017-08-28 15:4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