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는 왜 대학에 왔는가 – 신입생편(1/4) 유동화 기자 2017-03-08 15:50
4학년 수강신청 오류 사태… 재발은 없나 유동화 기자 2017-03-05 18:44
“17학번 신입생들 환영합니다” 유동화 기자 2017-03-03 20:56
2016 KU직무박람회 “전략적인 취업준비 도움” 유동화 기자 2016-12-22 23:57
한상도 교수, “국편위와의 30년 인연때문에 역사 국정교과서 집필에 참여했다” 유동화 기자 2016-12-22 23:57
라인
모르면 손해보는 '김영란법' 유동화 기자 2016-12-03 09:08
2017년도 전임교원 23인 채용 예정…“신설학과에 우선순위” 유동화 기자 2016-12-03 09:08
'이름짓기' 속에 숨겨진 것들 유동화 기자 2016-12-03 09:08
아이디어 경진대회, 학우들 빛나는 아이디어 뽐냈다 유동화 기자 2016-11-24 17:41
2017총학선거 공청회 - (1) 정리ㆍ유동화 기자 2016-11-24 13:58
라인
더 나은 건국대 그려보는 '2016 아이디어 경진대회' 유동화 기자 2016-10-05 18:47
취ㆍ창업종합센터 활용법, 알고 있나요? 유동화 기자 2016-10-05 18:25
2017학년도 수시 경쟁률 21.35 대 1 유동화 기자 2016-10-04 18:38
학우들이 바라는 구조조정 후속조치안 유동화 기자 2016-09-19 23:03
2016 하반기 전체학생대표자회의 열려 유동화 기자 2016-09-12 15:30
라인
제20대 민상기 총장 취임식 열려 유동화 기자 2016-09-02 18:50
프라임사업에 따른 장학제도 변경 유동화 기자 2016-08-29 19:02
쿨하우스 행정실, 경비직원 근로 환경 개선 약속 지켰다 유동화 기자 2016-08-29 19:01
서울 소재 인근 대학 기숙사들과 비교, 업무강도는 "최고", 임금은 "최악" 유동화 수습기자 2016-06-06 23:0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