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9건)
행복은 어디에 있을까: 스스로 고민한 행복에 대해 김민영 대학부 기자 2020-12-02 12:59
“동물과 사람의 공존”, 마승애 대학원생을 만나다 김민영 기자 2020-12-01 21:24
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김민영 기자 2020-12-01 21:23
건축대학원, 2020 대학협력 공공미술 프로젝트 참여 김민영 기자 2020-11-19 02:05
건대항쟁 34주년: 그 날을 기억하기 위해 김민영 기자 2020-11-18 02:52
라인
한반도 평화경제 시대 청년을 위한 ‘개성공단 청년아카데미’ 열려 김민영 기자 2020-10-13 18:21
우리 대학 입학처, AI 챗봇 도입 김민영 기자 2020-09-15 18:43
코로나19에도 계속된 방중 취창업 프로그램 김민영 수습기자 2020-09-04 09:00
2학기 수업, 대면·비대면 혼합 운영할 것으로 알려져 김민영 수습기자 2020-07-24 10:47
여백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팩스 : 02-457-3963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1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