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총학생회 <利:action> “서울캠 학생 수업권 지장에 강경히 대응할 것” 박가은 기자 2018-12-06 21:55
새로운 플랫폼의 시작, VR과 AR 박가은 기자 2018-12-04 03:00
PRIME사업, 3년의 발자취를 밟아본다 박가은 기자 2018-12-04 03:00
PRIME사업 성과보고회 개최 박가은 기자 2018-12-03 10:41
총학생회 단독 후보 <청심> 선본 공청회 박가은 기자 2018-11-19 10:00
라인
SW산업의 뿌리, 플랫폼 개발 관심 커 박가은 기자 2018-11-19 10:00
우리 모두 캠퍼스의 주인공 박가은 기자 2018-11-06 20:00
교지편집위원회 자치기구퇴출, 사실과 오해는? 박가은 기자 2018-10-28 15:43
몰카와의 전쟁이 시작된다 박가은 기자 2018-10-01 00:00
노약자석보다 교통약자석이 필요한 시대 박가은 기자 2018-09-10 10:10
라인
새 강사법 국회 통과되면, 강사도 교원과 동등한 지위 얻게 된다 박가은 기자 2018-09-10 00:00
캠퍼스 중심으로, 더 가까워진 산학협력단 박가은 기자 2018-08-27 00:00
서점을 나온 책방 - 해방촌 독립서점골목 박가은 기자 2018-08-27 00:00
우리대학 산학협력단, 2018 연구자 관리체계 서류펑가 ‘우수’ … 등급 상승 가능성 높아져 박가은 수습기자 2018-07-29 20:08
“몰래카메라 때문에 화장실 가기 겁나요” 박가은 수습기자 2018-06-05 20:36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