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쿨하우스 식비 인상 신환진 기자 2013-03-04 20:45
대학원 원우들이 뿔났다 신환진 기자 2013-03-04 20:41
장학금의 모든것 신한별 기자 2013-02-06 15:19
레스티오, 3월 1일부터 커피류 30% 할인 신한별 기자 2013-01-24 18:06
청춘을 향한 힐림, 그 빛과 어둠 ① 신한별 기자 2012-12-02 19:03
라인
45대 총학생회 <낭만건대> 당선 신한별 기자 2012-12-02 18:46
그들은 학교에 낭만을 불러올 수 있을까? 신한별 기자 2012-11-18 15:03
활약보여준 축구부와 건국검사회 신한별 기자 2012-11-18 14:38
예술인의 절규 - 예비 졸업생들의 취업 고민 신한별 기자 2012-11-05 15:11
"남들과 다른 길을 가는 연기자가 되고 싶어요" 신한별 기자 2012-11-04 20:40
라인
학생증 찾아주는 남자, '이대운' 학우를 칭찬합니다 신한별 기자 2012-11-04 20:35
교내 흡연과 끝나지 않는 논쟁 신한별 기자 2012-10-05 22:28
작곡가 주영훈, 특강 통해 나눔의 의미 전달 신한별 기자 2012-10-05 22:25
팀프로젝트는 약인가, 독인가? 신한별 기자 2012-09-22 15:29
교지 예산 분배문제로 설전 벌어져 신한별 기자 2012-09-22 15:05
라인
당신은 이미 세뇌당하고 있다 신한별 기자 2012-09-09 22:37
학내 금주법이 현실화 된다면? 신한별 기자 2012-09-09 22:26
5년 연속 교육역량강화사업 선정 신한별 기자 2012-09-09 22:17
올림픽 시상식 방송? 올림픽 방송 시상식! 신한별 기자 2012-08-25 19:38
학우들의 '수강바구니제' 평가는? 신한별 기자 2012-08-25 11:25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