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떠나는 이의 푸념 심재호 기자 2017-03-08 16:17
[시사해설] 등심위 5년, 등록금이 그대로인 이유는 심재호 기자 2017-03-08 15:11
<청春어람> 당선, 목표는 ‘더 나은 2017’ 심재호 기자 2016-12-23 12:04
건국역사박물관 설립 추진, 모금 캠페인도 진행 중 심재호 기자 2016-12-23 00:17
'잡 카페'로 확 바뀐 인재개발센터 심재호 기자 2016-09-21 04:07
라인
[활수천] 약삭빠른 숫자와 선 긋기의 마술 심재호 기자 2016-09-19 23:17
(2) 베네치아, '물의 도시'라는 말은 그냥 비유가 아니었어 심재호 기자 2016-09-19 23:14
[활수천] 상아탑도 못되고, 장사꾼도 못되는 심재호 기자 2016-08-29 19:10
(1) 바티칸, 뜨거운 태양마저 압도하는 성베드로 성당 심재호 기자 2016-08-29 19:10
제 20대 총장 선출 임박…‘총선위’ 본격 가동 심재호 기자 2016-06-24 03:52
라인
교수업적평가기준 논의하는 공청회 열려… 교육점수는 여전히 뒷전 심재호 기자 2016-06-09 04:35
프라임사업 위한 2017학년도 학사구조조정안 확정, 입학정원 '대격변' 심재호 기자 2016-06-03 13:54
26년 이후 다시 10년..."그러나 잊지 않겠다" 심재호 기자 2016-05-23 22:13
[단상]전쟁, 휴가, 숨 막히는 전쟁 - 《킬링 타임(2015)》 심재호 기자 2016-05-13 15:24
우리대학 프라임사업 선정돼... 150억 받고 521명 이동 심재호 기자 2016-05-09 17:35
라인
개교 70주년 기념 통일연구네트워크 국제 학술대회 열려 심재호 기자 2016-05-06 14:14
생환대 신입생 새터사건, 기획단 징계로 일단락 심재호 기자 2016-05-04 21:21
3당 3색, 정당별 '청년정책' 비교분석 심재호 기자 2016-04-05 12:51
20대 국회에 20대가 바라는 것은? 심재호 2016-03-31 01:42
인공지능, 바둑만 잘 두는 게 아니야 심재호 기자 2016-03-21 17:3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