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거창한 감정이 아니라 기쁨, 슬픔과 같은 감정인 외로움 정지원 기자 2019-10-10 06:00
선배들이 들려주는 JOB담 정지원 기자 2019-10-10 00:00
학생식당 업체 변경 후 이용자 수 증가해 정지원 기자 2019-10-10 00:00
[기획]위로를 전해주는 글, 힐링 에세이 정지원 기자 2019-10-02 20:00
KUL:HOUSE에 대한 계속되는 불만, 괜찮으신가요? 정지원 기자 2019-09-07 00:10
라인
조용호 전 헌법재판관(법학73),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로 정지원 수습기자 2019-06-07 12:00
이미 시작된 2020 입시, 만 천여명 참가한 미술·디자인 실기대회 정지원 수습기자 2019-06-07 12:00
상허기념도서관 개관 30주년 맞이해 정지원 수습기자 2019-05-17 12:0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